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교황에 ‘북한초청’ 전달

프란치스코 교황 단독면담
김정은 국무위원장 의사 전해
한반도 평화정착 지지 요청

진종인 2018년 10월 19일 금요일
▲ 교황청을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현지시간) 바티칸 교황청을 방문,교황 서재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 교황청을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현지시간) 바티칸 교황청을 방문,교황 서재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탈리아와 바티칸을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8일(현지 시간) 프란치스코 교황을 예방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낮 바티칸시티 교황궁 2층 교황서제에서 교황과 단독 면담을 갖고 ‘교황을 북한으로 초청하고 싶다’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뜻을 전달했다.김 위원장은 지난 9월 평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당시 문 대통령에게 이 같은 뜻을 교황에게 전달해 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면담 자리에서 남북정상회담 등 최근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설명하고 교황께 한반도의 평화와 화합, 공동번영을 위한 지지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교황궁 1층 접견실에서 피에트로 파롤린 교황청 국무원장과 회담을 갖고 교황과의 논의 내용에 대해 공유한 후 한·교황청 협력 강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에앞서 문 대통령은 17일 한국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바티칸 성베드로 대성당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를 위한 특별 미사’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미사 직후 기념연설에서 “한반도에서의 ‘종전 선언’과 ‘평화 협정 체결’은 지구상 마지막 냉전 체제를 해체하는 일이 될 것”이라며 “우리는 기필코 평화를 이루고 분단을 극복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특별 미사를 집전한 파롤린 국무원장은 “오랫동안의 긴장과 분열을 겪은 한반도에도 평화라는 단어가 충만히 울려 퍼지도록 기도로 간구하자”고 말했다. 진종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