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 올림픽 3대 현안, 국회차원 해법 모색

가리왕산·사후활용·레거시 등
도, 국회 공청회 해결 촉매 기대
국비확보·정부 조율 선행과제

박지은 webmaster@kado.net 2018년 10월 22일 월요일
장기표류 중인 가리왕산 생태복원,경기장 사후활용,올림픽 레거시 사업 등 올림픽 3대 현안에 대해 국회 차원의 해법이 모색된다.그러나 3대 현안을 풀기 위해서는 오는 12월 2일까지 진행되는 국회 예산 심의에서 관련 국비가 우선 확정돼야하고 각 현안은 정부와의 조율이 필수적이어서 국회 공청회가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할 경우 지역사회의 반발 등 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안민석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문체위 소속 의원들은 지난 19일 평창,정선 등 올림픽 현장을 찾아 시설 활용 방안을 점검했다.국회 문체위는 “국정감사 종료 후,예산안 심의 전 국회 차원에서 공청회를 열 계획이며 공청회에는 국회,강원도,지역주민,환경단체 등이 모두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다.도와 평창군,정선군 등은 국회 공청회가 사후활용 현안 해결의 촉매제가 될 것으로 보고 공청회 준비에 돌입했다.올림픽 3대 현안과 관련,도가 요구한 국비는 2년 연속 정부안에서 불발됐다.가리왕산 생태복원 78억원,경기장 사후활용 27억원,올림픽 기념관 등 레거시 사업 74억원 등이다.특히 가리왕산 복원은 산림청·환경부가 경기장 사후활용은 문화체육관광부·기획재정부가 키를 잡고 당초 계획 이행을 준비 중이어서 국회 조율안 마련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산림청은 내달 말 가리왕산 생태복원 계획을 확정하는 중앙산지관리위원회를 열 계획이고,기재부는 내년 5월 도출을 전제로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등 3개 경기장에 대한 용역을 기재부 산하 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진행한다.레거시 사업에 대해 평창 지역사회는 전액 국비 지원을 요구하며 예산 증액을 요구하고 있다.

이로 인해 국회 공청회에서 올림픽 3대 현안 해법이 국비 확보 및 정부안 조율과 연결되지 않을 경우,올림픽 현안이 또 다시 표류할것이라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최문순 도지사는 “국회 공청회를 잘 준비해 올림픽 현안을 잘 풀어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지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