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동·대한운수 인수 특혜 의혹 반박

>> 춘천녹색시민협동조합
“이재수 시장과 연관 없어”
시민 대상 조합가입서 접수
>> 민주노총 대동·대한운수 종사자
“자본금 400만원에 경험 없어”
인수합병 반대 장기화 전망

오세현 2018년 10월 23일 화요일
속보=대동·대한운수 인수자로 나선 춘천녹색시민협동조합에 대해 민주노총 소속 운수종사자들이 공적자금 특혜 의혹을 제기(본지 10월19일자 12면 등)한 가운데 해당 조합이 이를 전면 부인했다.

▲ 양종천 춘천녹색시민협동조합 부이사장이 22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조합 설립 취지 등을 설명하고 있다.
▲ 양종천 춘천녹색시민협동조합 부이사장이 22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조합 설립 취지 등을 설명하고 있다.
춘천녹색시민협동조합은 22일 오전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발기인 5명과 설립동의자 11명 등 총 16명이 창립총회를 함께 준비했고 이후 시민 80여 명이 계좌로 금액을 입금하는 등 참여 의지를 밝혔다”며 “그러나 인수가 확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조합원 증서를 발부하지 못해 조합 규모를 밝힐 수 없었던 것”이라고 했다.이어 “소통이 부족한 측면이 있었지만 일각에서 제기하는 춘천시의 특혜나 이재수 시장과의 연관성은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 대동·대한운수 민주노총 소속 운수종사자들이 22일 시청에서 인수합병 반대 기자회견을 가졌다.
▲ 대동·대한운수 민주노총 소속 운수종사자들이 22일 시청에서 인수합병 반대 기자회견을 가졌다.
조합측은 “조합은 M&A 과정에서 인수자일 뿐”이라며 “인수가 마무리 된 이후 주식회사 주주로서 시,시의회,시민단체,운수노동자,협동조합에게 추천을 받아 이사회를 구성하고 사장도 공개채용해 시민공영제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조합은 이날부터 시민들을 대상으로 조합 가입신청서를 접수하고 인수인단을 구성하는 등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하지만 민주노총 소속 운수종사자를 중심으로 인수합병 반대가 지속,논란은 장기화 될 전망이다.민주노총 소속 운수종사자들도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시내버스는 시민의 이동권과 안전을 책임져야 하는데 기업 운영 경험도 없고 자본금 400만원에 불과한 조합이 이를 맡게 되면 노동자와 시민들이 고통을 분담해야 될 게 불보듯 뻔하다”며 “이재수 시장은 시민을 상대로 한 실험을 멈추고 지금이라도 공론화 과정을 통해 교통문화 정착을 위해 어떤 노력을 할 것인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세현 tpgus@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