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침체 지속땐 지자체 세수감소, 강원경제 전반 직격탄

위기의 강원 주택시장
9·13 대책 직후 거래시장 급냉
10월 650건 전년비 53.8% 감소
최대 감소폭 속초 87% 하락
수도권 투기수요 진정세 전환
강원경제 기반 건설경기 둔화
인테리어·이사업계 피해 불가피

이호 2018년 11월 05일 월요일
정부의 대출규제 강화 등을 포함한 9·13 부동산종합대책으로 강원도내 아파트 거래량(계약일 기준)이 1년 새 50% 급감했다.이사 극성수기인 10월이지만 오히려 올들어 가장 거래량이 떨어져 관련업계의 충격이 더하다.



■10월 아파트 거래량 연중 최저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계약일 기준) 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10월 강원 아파트 거래량은 650건이다.이는 9·13 부동산대책이 발표돼 시장이 급냉하면서 거래 절벽을 실감했던 9월(952건) 보다도 약 30%인 302건이 감소한 수치다.월평균 1051건을 기록하던 매매 거래량이 올해 가장 큰 폭으로 급감하며 올해 처음으로 900건 아래로 떨어졌다.

올해 초 집값 상승 후 지난 2분기(4∼6월)에 4월 1075건,5월 1004건,6월 1459건 등 월평균 1000건 이상을 유지하며 안정화 추세를 보이던 강원 아파트 거래량은 7월 기록적인 폭염에 여름 성수기라는 지역특성 영향으로 주춤하다 8월 다시 회복세를 보였다.7월 926건에서 8월 1052건으로 1000건대를 기록했다.

하지만 9·13 대책 이후 약 한 달간 거래 냉각기가 이어지면서 10월 거래량은 올들어 관련 통계 집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지난해 10월과 비교하면 1417건에서 올해 650건으로 53.8% 감소했다.특히 최근 들어 집값이 많이 오른 지역의 10월 거래량이 전년동기 대비 크게 줄었다.수도권과의 접근망 개선으로 고공행진을 이어가던 속초는 지난해 10월 430건에서 올 10월 56건으로 87% 감소했다.춘천은 249건에서 101건으로 59.5%,강릉도 146건에서 78건으로 46.6% 감소했다.원주는 271건에서 184건으로 32.2% 거래가 떨어졌다.

10월 아파트매매 거래량이 60%가까이 떨어진 춘천의 경우 퇴계동 A아파트(전용면적 84.9877㎥) 18층이 2억5500만원에 거래됐다.이 아파트 단지 같은층,같은평수 아파트가 지난해 10월 2억9000만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1년새 3500만원이 빠진 것이다.주택 매매가격 전망지수도 급락했다.당분간 집값이 하락할 것이라고 보는 일선 중개업소가 많다는 의미다.매수우위지수도 크게 내려가 집을 팔겠다는 사람이 종전보다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4일 국민은행의 부동산 플랫폼 ‘KB부동산 리브온’이 발표한 10월 강원지역 주택 매매가격 전망지수는 전국에서 두번째로 낮은 71.2를 기록했다.



■부동산발(發) 경기 침체는 막아야

9·13대책은 수도권의 부동산 투기 수요를 진정시키는 데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하지만 강화된 대출 규제 적용과 아파트 구매 심리 저하에 따른 지역의 전반적인 경기 침체를 막기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특히 강원 경제를 떠받치고 있는 지역건설경기 둔화는 지역산업 전반에 악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다.4일 동북통계청에 따르면 민간 발주공사 감소로 지난 9월 강원지역 건설 수주액은 전년동월(5442억9600만원)보다 61.2%(3333억2400만원) 감소한 2109억7200만원에 그쳤다.같은기간 전국 감소율 6.5%의 10배 수준이다.이는 지난 9월 도내 민간분야의 건설공사량이 비교적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9월 민간분야의 경우 지난해 5014억6700만원에서 올 830억8400만원으로 4183억8300만원 줄면서 83.4%의 감소율을 보였다.

아파트 매매량이 급감하며 부동산 시장뿐만 아니라 아파트와 연관된 다른 업종의 피해도 불가피한 상황이다.도배·장판 등 인테리어 업계는 물론 이사업계 등은 아파트 거래량이 지금처럼 감소세가 지속될 경우 직격탄을 피할 수 없다.아파트 매도를 검토 중이던 기존 주택자들이 아파트 매도 시기를 늦추거나 무주택자들이 아파트 매수 대신 전·월세로 돌아설 경우 타격이 불가피하다.

아파트 거래 절벽이 장기화할 경우 그동안 활발한 아파트 매매로 부동산 취득세와 등록세 수입이 늘었던 지자체들 역시 일정 부분 세수 감소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호 leeho@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