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의회 “1군사령부 부지 시민에 환원하라”

기자회견서 환원 촉구 성명
시, 국방부 장관 면담 요청
시의장 “부지활용안 공개를”

박성준 2018년 11월 09일 금요일
▲ 시의원들이 8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군사령부 부지 환원을 촉구했다.
▲ 시의원들이 8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군사령부 부지 환원을 촉구했다.
육군 제1야전군사령부(이하 1군사령부) 부지 환원 운동이 지역 정치권으로 확산되고있다.

원주시의회는 8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군사령부 부지 환원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시의회는 “그동안 시민들은 미군기지 캠프롱과 1군사령부 등 군사시설로 소음과 개발제한 등 피해를 보면서도 안보라는 대의 아래 감내해 왔다”며“그런데도 국방부는 일방적으로 1군사령부 용인 이전을 확정했으며 또 다시 미사일 지휘부대가 1군사령부 부지로 이전할 수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시민들은 분개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1군사령부가 용인으로 이전한 이후 현 부지에 그 어떤 군사시설도 원치 않는다”며“1군사령부 부지를 시민의 품으로 온전히 환원해 줄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이번 시의회의 성명 발표에 앞서 시도 최근 1군사령부 이전과 관련해 시장 명의로 국방부 장관 면담을 요구하는 공문을 발송했다.또 이·통장연합회 등 10개 단체로 구성된 원주시사회단체협의회도 지난 1일 부지 환원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신재섭 시의장은 “지역사회 요구에도 불구하고 국방부는 군사기밀이라는 이유로 답변을 회피하고 있다”며“부지 활용계획을 투명하게 공개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국방부는 1군사령부 부지에 미사일 지휘부대 이전을 추진하고 있으며 조만간 공식 발표될 것으로 알려졌다. 박성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