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트럼프 “ 내년 초 북미정상회담”

“제재해제 북 대응조치 있어야”
낙관론 피력, ‘쌍방향’ 강조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8년 11월 09일 금요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내년초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입장을 재확인했다.그러면서도 “제재가 유지되고 있기 때문에 서두를 것 없다”고 속도 조절론을 펴면서,제재 해제를 위해서는 북한의‘대응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쌍방향”을 강조했다.트럼프 대통령은 11·6 중간선거 다음 날인 이날 백악관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과의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고 “내년 언젠가”라고 했다가 “내년초 언젠가”(sometime early next year)라고 부연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간에 8일 뉴욕에서 예정됐던 북미고위급 회담이 연기된 것과 관련해 북미정상회담은 여전히 열리느냐는 질문에 대한 답이었다.트럼프 대통령은 북미고위급 회담 연기와 관련,“잡혀지고 있는 여행들 때문에 우리는 그것(북미고위급회담 일정)을 바꾸려고 한다”며“우리는 다른 날 만나려고 한다”고 밝혔다.이어 “회담 일정은 다시 잡힐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행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지만,외부 일정상의 이유로 조정됐다는 뜻으로 보인다.앞서 국무부는 이날 0시께 북미고위급 회담이 연기됐으며, 양측의 일정이 허락할 때 다시 만나게 될 것이라고 발표,그 배경을 놓고 관측이 분분했다.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러나 우리는 북한과 관련해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매우 만족한다.잘 진행되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는 서두를 게 없다. 우리는 급할 게 없다.제재는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나는 서두를 게 없다.나는 서두를 게 없다.제재들은 유지되고 있다”고 되풀이했다.이어 “나는 제재들을 해제하고 싶다.그러나 그들(북한) 역시 호응을 해야 한다. 쌍방향(a two-way street)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북한이 요구하는 제재 완화를 위해서는 추가 비핵화 조치가 있어야 한다는 점을 거듭 강조하면서 제재가 유지되는 한 미국으로선 급할 게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