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올림픽 경기장 유지관리비 85억 편성, 도 재정부담 가시화

내년도 도 예산 어떻게 짜여졌나
남북교류·포스트 올림픽 집중
정부용역 대비 예산공백 최소화
남북교류협력 기금 출연 50억

박지은 2018년 11월 09일 금요일
강원도정 사상 처음으로 6조원 대에 진입한 내년도 당초예산은 남북 화해시대를 맞아 남북교류협력 및 포스트 올림픽 실현,평화지역 활성화 예산 등 두 축으로 짜여졌다.

남북교류협력 사업은 97억원이 편성된 가운데 주목할 만한 것은 남북교류협력기금 출연 50억원이다.도 기금은 40여 억원 규모로 지난 2008년 이후 10년 동안 남북교류가 끊겨 기금 확충은 어려웠다.내년도 당초예산을 통해 50억원이 확충되면 도 기금 규모는 100억원 대가 된다.도는 정리추경을 통해 100억원을 추가 반영키로 해 도 기금은 최종 200억원 규모로 조성된다.앞서 도는 지난 1999년부터기금을 조성했으나 기금을 뒤늦게 조성한 인천,경기 등 접경지역 광역지자체가 남북화해 시대를 맞아 앞다퉈 기금을 증액하는 등 도 기금보다 최대 10배 이상 차이가 나 도는 기금 확충에 중점을 뒀다.

포스트 올림픽 실현은 174억원이 편성됐다.올림픽 경기장 13개 유지관리비로 85억원,기념관 유산조성에 24억원이 투자된다.스피드스케이팅장 등 3개 경기장에 대한 사용료 개념의 국비 지원 여부를 판가름하는 정부 용역이 내년 5월 도출,도는 3개 경기장 유지관리비(약 10억원)를 함께 세워 예산공백을 일단 막았다.도는 올림픽 기념재단을 통해 경기장 사후활용 문제를 풀어갈 방침이다.올림픽 개최지 수준 인프라를 확충하는 평화지역 활성화에는 1328억원이 집중 투자된다.평화지역 시가지 경관개선 사업 101억원 투자를 비롯해 △평화지역 시설현대화 80억원 △접경지역지원 634억원 △평화지역 문화진흥사업 108억원 등이다.상설 문화공연에 100억원이 넘는 예산이 투자,일회성 행사에 따른 효과 미비 논란이 제기돼 도의회 문턱을 넘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도의 출산장려정책으로 전국 최초로 시도되는 육아기본수당(월 70만원·4만9623명) 243억원을 비롯한 강원형 복지모델은 1조 5973억원이 편성됐다.이 사업은 정부 사회보장심의위원회에서 통과돼야 실행 가능하다.이와 함께 경영비리에 휩싸인 강원FC운영지원은 올해와 동일하게 90억원이 편성됐고,강원도 이미지 제고를 위한 홍보예산도 90억원이 담겨 눈길을 끌었다. 박지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