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임 경제부총리 홍남기 실장 내정

<춘천출신>
청와대 경제 쌍두마차 동시교체
홍 내정자 예산·재정분야 전문가
정책실장 김수현 국조실장 노형욱

진종인 2018년 11월 10일 토요일
20181109010093.jpg
신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춘천출신 홍남기(사진) 국무조정실장이 내정됐다.문재인 대통령은 9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임으로 경제관료 출신인 홍남기(58) 국무조정실장을 내정하고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후임에 김수현(56) 청와대 사회수석을 임명하는 등 경제관련 ‘쌍두마차’를 동시에 교체했다.이번 인사로 그동안 경제부총리와 청와대 정책실장 ‘투 톱’체제였던 경제정책이 부총리 ‘원 톱’체제로 변경될 것으로 전망된다.새 국무조정실장에는 노형욱(56) 국무조정실 2차장,청와대 사회수석에는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의 포용사회분과위원장 겸 미래정책연구단장인 김연명(57) 중앙대 교수가 각각 발탁됐다.

홍 내정자는 춘천고와 한양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한양대에서 경영학 석사,영국 샐포드대에서 경제학 석사를 각각 취득했으며 기획재정부 정책조정국장 등을 지냈다.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홍 내정자는 예산·재정 분야 전문가이자 기획통으로 정평이 난 경제관료 출신으로,초대 국조실장을 지내 국정과제 이해도가 높고 폭넓은 행정 경험으로 경제를 아우르는 정책 실행력과 조정능력을 보유한 경제 전문가”라고 평가했다.

그는 “혁신적이고 과감한 정책 추진으로 경제 전반에 속도감 있게 활력을 불어넣어야 할 상황에서 정부 경제 사령탑을 맡을 최고 책임자”라며 “경제사령탑으로서 민생 문제에 적극 대응하고,저성장·고용없는 성장 등 구조적 문제에 대해선 소득주도성장·공정경제 등 핵심 경제정책을 지속해서 추진해 포용국가를 이루는 방향으로 경제정책을 운용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현 정부 초대 경제 사령탑 역할을 했던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이 1년 6개월여 만에 동시에 교체된 것은 가시적인 효과를 내지 못하는 경제 현실을 고려한 쇄신의 의미와 함께 그동안 두사람이 엇박자를 노출한 것에 대한 문책성 인사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진종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