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치장 없는 동해항, 제역할 어렵다

-지역경제계 동해안 정책 다룰 국(局) 신설 건의 시대적 요구

데스크 webmaster@kado.net 2018년 11월 16일 금요일
남북한 평화시대를 맞아 동해항은 남북 물자교류의 최대 거점항이 된다.그런데 동해항 개발사업에 컨테이너 하치장 조성계획이 없어 부두의 기능상실이 우려된다고 한다.강원경제인연합회와 동해경제인연합회는 지난 14일 강원도에 동해항에 컨테이너 하치장 조성과 남북 물자교류에 대비해 동해안 정책을 다룰 국(局) 단위 설립을 요구하는 건의서를 발송했다고 한다.

이들은 동해 해양수산청이 동해항 3단계 개발사업을 위해 2021년까지 국비 8235억 원,민자 7658억 원 등 1조6000여억 원을 들여 접안시설,임항 교통시설,친수시설과 부두 7개를 확충하면서 컨테이너 하치장조성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하치장 없는 컨테이너 부두는 효용 가치가 떨어져 경쟁력이 사라진다.동해항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면 강원도뿐 아니라 국가적으로도 큰 손해다.관계 당국은 지역경제인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강원 유일의 종합무역항인 동해항은 과거 북한의 수해물자인 시멘트를 수송했고,앞으로는 남북한 물자교류와 중국,러시아,일본 등 동북아 국가들의 각종 물자까지 교류하는 중심항으로 부상할 것으로 보여 컨테이너 하치장 조성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또 남북한 긴장 완화로 항만을 통한 물자교류 확대를 준비하기 위해 동해안 정책을 다룰 강원도 차원의 국 단위 부서가 신설되어야 한다는 지역경제인들의 목소리가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강원도는 중국의 지린성 등 동북 3성,러시아 블라디보스톡,일본 등 환동해안권 북방교역의 중심지이다.그런데도 해안을 끼고 있는 전국의 광역자치단체 중 강원도만이 항만정책을 다루는 국이 없다고 한다.북방교역의 최적지인 강원도가 동북아 무역의 새로운 지평을 개척하려면 동해안 정책을 다룰 국 단위 부서부터 신설해야 한다는 것은 당연한 지적이다.

최근 정부의 신북방정책이 본격화되자 경상북도와 포항시는 영일만항을 2020년 국제여객부두 완공을 목표로 환동해안권 중심항 도약을 준비하고 있고,북한 나진∼블라디보스톡∼자루비노를 잇는 북방항로 로드맵을 구상하는 등 북방교역을 추진하고 있어,강원도가 추진하는 속초∼자루비노∼훈춘 및 사카이미나토∼동해∼블라디보스톡 항로와의 우선 순위 경쟁이 불가피 한것으로 알려졌다.경북은 환동해지역본부내 동해안 전략산업국이 있어 전문적인 항만정책을 다루고 있다고 한다.강원도가 북방교역의 중심이 되는 환동해안권 시대를 선점하기 위해서는 체계적인 항만정책을 다루는 국 단위 신설은 더 늦출 수 없는 시대적 요구라 할 수 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