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폭설피해 막아라’ 강릉시 제설대책 강화

내달부터 내년 3월10일까지
18개 노선 570㎞ 도로 대상
저염화물 살포·결빙 제거 등

최동열 2018년 11월 17일 토요일
‘눈 고장’ 강릉시가 올 겨울 많은 눈이 내릴 것에 대비해 예년 보다 한층 강화된 제설대책을 마련했다.

강릉시는 지난 여름 기록적 폭염에 이어 올 겨울에는 바다에서 유입되는 동풍의 영향과 기상 이변 등으로 인해 폭설이 쏟아질 수 있다고 보고 제설 대비책을 강화하기로 했다.시는 12월부터 내년 3월 10일까지를 ‘도로 제설대책기간’으로 설정하고 14억6000여만원으로 장비와 자재,인력을 확보,18개 노선 570㎞의 도로 제설에 나선다.

특히 제설제는 가로수와 도로시설 등의 부식 및 환경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시내구간에는 저염화물 및 소금을 사용하고,시외 구간에는 방활사를 살포하기로 했다.강설시에는 예보단계부터 비상근무에 들어가 단계별 비상소집 및 염화물·소금 살포에 나서고,눈이 도로에 얼어붙는 결빙지역은 오후 2∼3시 시간대에 결빙 제거작업을 시행한다.

적설량이 30㎝까지는 동∼서,남∼북 축 주간선도로를 대상으로 우선 제설을 실시하고,취약지구에는 저염화물 및 소금 살포작업을 병행 실시한다.또 적설량이 50㎝에 이르면 제설작업으로 적치된 눈을 운반하고,경찰 및 군 병력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적설량이 50㎝를 넘으면 교통량이 없는 야간시간대를 이용해 집중 제설에 나서고,실과별 인력을 추가로 동원하는 계획이 세워졌다.읍·면 지역은 마을 고립을 예방하기 위해 버스 노선을 중심으로 우선 제설을 실시하고,주문진읍과 사천면,강동면 등지에는 별도 임차 차량을 배치할 예정이다.

최동열 dychoi@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