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대통령, 관련국과 비핵화 공감대 형성

시진핑·푸틴 만나 비핵화 논의
2차 북미정상회담 협력 약속

진종인 2018년 11월 19일 월요일
▲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정상회의 참석차 파푸아뉴기니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포트모르즈비 시내 스탠리 호텔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반갑게 악수하고 있다. 문 대통령이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하는 것은 취임 후 네 번째로, 작년 12월 중국 국빈방문 때에 이어 11개월 만이다.
▲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정상회의 참석차 파푸아뉴기니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포트모르즈비 시내 스탠리 호텔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반갑게 악수하고 있다. 문 대통령이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하는 것은 취임 후 네 번째로, 작년 12월 중국 국빈방문 때에 이어 11개월 만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아세안(ASEAN) 및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기간 한반도문제 핵심 당사국들인 미국과 중국, 러시아 정상급 인사들과 잇따라 만나 평화적 방법에 의한 한반도 비핵화의 공감대를 다지면서 비핵화 동력을 이어가는데 주력했다.

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17일(현지시간) APEC 정상회의가 열린 파푸아뉴기니 스탠리 호텔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문제 해결의 시점이 무르익어가고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면서 2차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두 정상은 또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에 양국의 이해가 일치한다는 데 공감하는 한편 북미정상회담과 함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한반도문제 해결의 중대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공동평가했다”고 밝혔다.

이에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4일 싱가포르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네 번째 정상회담을 갖고 대북 제재완화 문제 등에 의견을 나누고 큰 틀에서 공감대를 형성했다. 진종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