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선알파인센터 정부 조정안 전면거부

반대투쟁위 비공개회의
철야농성 등 단체투쟁 결정
진입구역 차단막·초소 설치

윤수용 2018년 12월 07일 금요일
▲ 6일 정부의 정선알파인센터 전면 복원 입장을 재확인한 원상복원반대 투쟁위원회가 경기장 입구에 철조망과 차단막,감시초소를 설치하고 있다.
▲ 6일 정부의 정선알파인센터 전면 복원 입장을 재확인한 원상복원반대 투쟁위원회가 경기장 입구에 철조망과 차단막,감시초소를 설치하고 있다.
속보=정선 커뮤니티가 합리적 존치와 전면복원으로 평행선을 달리고 있는 정선알파인센터(본지 11월 30일자 2면 등)에 대한 정부의 모든 조정안을 거부하고 전면투쟁을 결정했다.

정선 알파인경기장 원상복원반대 투쟁위원회(공동위원장 유재철·박승기·이태희)는 6일 군청에서 비공개회의를 갖고 정선알파인센터의 ‘곤돌라’와 ‘관리도로’ 존치를 벗어나는 정부 중재안 수용 불가를 방침으로 정하고 전면 복원 반대 단체투쟁을 예고했다.

이날 최승준 군수는 지난 5일 김재현 산림청장을 만나 지역의 여론을 전달했지만 의견차이만 확인된 점을 투쟁위원회에 설명했다.

투쟁위원회는 정부의 전면 복원 의지를 확인된 만큼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성공개최 주역인 정선알파인센터의 합리적인 보존을 촉구하는 대정부 탄원서 서명운동에 들어갔다.또 이날부터 정선알파인센터 진입구역에 철조망 등 차단막과 감시초소 설치를 시작했다.이어 정선국유림관리소에서 경기장 사용허가 기간 연장 요구하는 천막 철야농성도 진행하기로 의견을 모았다.일부에서 제기되고 있는 전면복원에 대한 지역 찬성여론의 허구를 입증하는 대규모 홍보전에도 나설 방침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는 최근 가리왕산 정선알파인센터 복원에 대해 “복원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존중해야 한다”며 전면복원을 주장하는 산림청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유재철 정선군의장은 “올림픽 유산인 알파인센터의 ‘곤돌라’와 ‘관리도로’ 존치 이외에는 어떠한 정부의 조정안도 수용할 수 없다는 게 주민들의 여론인 만큼 4만 여명의 군민과 함께 강력한 단체행동에 나서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윤수용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