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제 하천 흙탕물 주민피해 최초 조사

해마다 래프팅 운영 차질생겨
최근 서화·상남면 주민설명회
군, 피해산정 연구용역 진행

최원명 2018년 12월 21일 금요일
인제지역 주요 하천에 대한 흙탕물 피해 조사가 처음으로 실시,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인제군은 최근 서화면과 상남면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주민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흙탕물 발생에 따른 피해산정 연구용역을 진행 중이다.지역에서 흙탕물 피해 조사가 진행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화면은 양구 해안면과 연결된 인북천이 관통하고 있고 상남면은 홍천 내면에서 시작되는 내린천 상류지역으로 해마다 흙탕물 유입으로 주민 피해는 물론 생태계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인근지역의 고랭지 채소,인삼밭 등이 흙탕물 발생의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특히 여름철 성수기 때마다 흙탕물 유입으로 지역의 대표 관광자원인 내린천래프팅 운영에 차질이 생기는 등 해마다 피해가 반복되고 있다.

또 인북천과 내린천은 인제읍에서 합류해 소양호로 유입,소양강댐 흙탕물 발생의 주요 원인이 되고 있으며 춘천 의암호 등 북한강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군은 주민들을 대상으로 피해사례 조사와 피해액 산정,유사한 피해와 해결방안 우수사례 분석 등을 통해 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수단 발굴과 소요예산 등을 검토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주변 지역에서 유입되는 흙탕물로 매년 피해가 반복되고 있다”며 “관광·휴양·어업 피해 등 종합적인 조사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원명 wonmc@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