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계간지 시와소금 추천 시] 이른 새벽

윤용선 2019년 01월 03일 목요일
아직 하얀 소음이 잠들어 있을 때

이윽고 사물들이

하나,둘 눈을 뜨기 시작할 무렵

긴 복도 끝에서

이 세상 가장 작은 울음소리가 일어나

조그맣게 웅크리고 걸어 나온다

많이 아팠던 누가

그간의 무거운 짐을 벗고 훌훌 벗어 던지고

또 다른 세상으로 여행을 떠나나 보다

이 이른 새벽

아무도 모르게 혼자서

윤용선·시인·춘천문화원장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