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프로농구 무대 신인선수 활약 ‘미미’

신인들 프로데뷔 한달 경과
경기출전 기회 잡기 어려워

한귀섭 2019년 01월 04일 금요일
2018-2019시즌 프로농구에서 신인들의 활약을 좀처럼 찾아보기 어렵다.

이번 시즌 신인 드래프트는 지난해 11월 26일에 열렸고 이때 뽑힌 선수들은 12월 6일 경기부터 출전할 수 있었다.신인들의 프로 데뷔가 약 한 달 정도 된 가운데 지금까지는 이렇다 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전체 1,2순위로 각각 부산 kt와 안양 KGC인삼공사 유니폼을 입은 박준영(23)과 변준형(23)만 평균 5득점 이상을 기록했고 다른 선수들은 경기 출전 기회도 잡기 어려운 현실이다.사실 이번 드래프트가 시행되기 전부터 ‘대어급 선수가 없다’는 평이 있었지만 이후 한 달간의 기록으로는 그런 평가가 크게 틀리지 않았다는 점이 확인되는 셈이다.1순위로 kt에 들어간 박준영은 5경기에 나와 평균 5.2점에 2.4리바운드,1.2어시스트를 기록했다.지난해 12월 15일 전주 KCC,22일 원주 DB 전에는 한 경기에 12점씩 넣기도 했다.지난해 크리스마스 이후 열린 두 경기에는 코트에 나서지 못했다.2순위로 인삼공사 지명을 받은 변준형은 11경기에서 6.4점,1.8어시스트,1.1리바운드의 성적으로 가장 나은 기록을 보인다.하지만 최근 두 경기에서 무득점이었고 2일 열린 서울 삼성과 경기에서는 1분 47초밖에 뛰지 못했다.이 두 명 외에는 강바일(삼성)이 1.8점,원종훈(DB) 1.5점,조한진(오리온) 1.4점 등 세 명만 평균 득점 1점을 넘겼을 정도로 신인들의 활약이 전반적으로 미미한 편이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