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벤투호, 아시안컵 탈환으로 ‘59년 무관의 설움’ 씻는다

내일 UAE서 아시안컵 개막
24개국 참가 28일간 대장정
한, 7일 필리핀 상대 첫경기
대표팀 무패행진에 선전 기대
한국 우승 1·2회 대회 2번 차지
박항서 감독 이끄는 베트남 관심

안은복 2019년 01월 05일 토요일
▲ 1956년  아시안컵에서 우승한  선수단과 이승만 전 대통령(사진 가운데). 사진=대한축구협회
▲ 1956년 아시안컵에서 우승한 선수단과 이승만 전 대통령(사진 가운데). 사진=대한축구협회
‘벤투호와 함께 아시안컵 59년 무관의 한(恨)을 풀어라.’

‘아시아 최대 축구잔치’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이 한국시간으로 6일 오전 1시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자예드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개최국UAE와 바레인의 조별리그 A조 1차전 개막전을 시작으로 28일간 열전에 들어간다.

17회째를 맞는 아시안컵은 1956년 1회 대회를 시작으로 4년마다 열리는 AFC 가맹국 최고의 축구대회로 우승팀에는 국제축구연맹(FIFA) 컨페더레이션스컵 출전권을준다.대회 초반 4개국만 출전했던 아시안컵은 규모가 점점 처지면서 2004년 대회부터16개국으로 참가팀이 늘었고,마침내 올해 대회부터 24개국으로 재편됐다.

AFC는 올해 아시안컵부터 처음으로 우승팀에 500만 달러(약 56억3000만원),준우승팀에 300만 달러(약 33억8000만원),4강팀에 각 100만 달러(약 11억2600만원),전체 참가팀에 20만 달러(약 2억2514만원)를 주기로 했다.

파울로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이번 대회를 통해 1956년 1회 대회와 1960년2회 대회 연속 우승 이후 59년 동안 이어진 ‘무관 행진’에 마침표를 찍겠다는 각오다.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연일 골 소식을 전하는 ‘손세이셔널’손흥민(토트넘)과 지난해 아시안게임에서 득점왕(9골)에 오른 ‘원샷원킬’황의조(감바 오사카)의 물오른 발끝에 기대를 건다.

지난 8월 한국 축구의 사령탑을 맡은 벤투 감독은 부임 이후 치른 7차례 A매치에서 3승 4무의 무패행진을 이어오면서 59년 만의 정상 탈환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다만 손흥민은 소속팀과 합의에 따라 조별리그 1,2차전 이후 3차전부터 대표팀에 합류하는 만큼 대회 초반 ‘킬러 공백’을 제대로 메우는 게 과제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한국은 조별리그 C조에서 필리핀(116위)과 7일 오후 10시 30분 두바이의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1차전을 펼친다.이어 키르기스스탄(91위)과 12일 오전 1시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2차전을 치른 뒤 16일 오후 10시 30분 아부다비의 알나얀 스타디움에서 중국(76위)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맞붙는다.

올해 아시안컵 우승은 한국-이란-일본-호주의 4파전이 예상된다.벤투호의 활약만큼이나 국내 팬들은 ‘쌀딩크’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의 돌풍에도 기대감을 건다.하지만 이란,이라크(88위),예멘(135위) 등과 강적들과 함께 D조에 속한 만큼 조별리그 통과가 1차 목표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