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직 교통경찰 간부 음주운전 뺑소니 물의

중앙분리대 들이받고 현장 도주
혈중알코올농도 면허정지 수준

윤왕근 2019년 01월 12일 토요일
음주운전을 단속하고 예방해야 할 현직 교통경찰 간부가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 도주한 것이 뒤늦게 알려져 물의를 빚고 있다.11일 경찰에 따르면 도내 A경찰서 전 교통관리담당 B경위는 지난달 28일 오후 9시 18분쯤 업무용 K3차량을 몰고 가던 도로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았다.사고 직후 B경위는 차를 버리고 도주했다.경찰은 사고를 목격한 시민의 신고를 받고 운전자를 추적,자택에 있던 B경위를 붙잡았다.당시 B경위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준인 0.08%이었다.

경찰조사 결과 B경위는 식당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시고 사고 지점까지 약 7.9㎞를 주행한 것으로 밝혀졌다.경찰 조사에서 B경위가 운전한 차량은 경찰서가 빌린 렌터카로,업무 외 목적으로는 사용할 수 없다.해당경찰서는B경위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하고 같은 달 31일 직위 해제했으며 조만간 징계위원회를 열어 징계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윤왕근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