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탁현민 행정관 “의전비서관, 내 자리 아니다”

“새 감성과 새 시각 필요한 시점”

진종인 2019년 01월 17일 목요일
최근 사표를 제출한 춘천 출신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은 “의전비서관 자리는 내 자리가 아니다”라며 일각에서 나오고 있는 소문을 일축했다.

탁 행정관은 16일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사표제출과 관련, “기획자이며 연출가가 어떤일을 그만둘때는 그 일이 끝났거나, 더 이상 새로운 아이디어가 없거나, 임금이 안되었거나, 세가지 이유”라며 “밑천이 드러나 나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그러면서 “새 감성과 새 시각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저도 다시 채워야 할 때”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20개월 동안 가장 많이 받은 질문이며 가장 많이 했던 답이 진짜 나가냐는 것이었다”며 “나가고 싶고, 나가겠다고 했고, 기회가 있을 때마다 실행(?)에 옮겼으며, 이번에는 가능할 것이라고 본다”고 전망했다.탁 행정관은 “청와대 행사라는 것이 그저 찻잔 하나 놓는 일이라도 많은 고민과 협의,협업의 과정을 필요로 한다”며 “청와대에서는 대통령 한 사람을 빼고는 누구도 언제든 대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장담했다.그는 “이렇게 화제가 되었나도 생각해 보았는데, 그것이야 먼저 언론에서 화제로 만들어 주었고 그리고 나서 화제가 되었다고 화제를 삼으니 화제가 된 것”이라며 “너는 왜 화제가 되었느냐”고 묻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브리핑에서 “(탁 행정관의 사표가) 수리됐다는 이야기를 못 들었다”고 밝혔지만 사표제출 이유를 공개적으로 밝힌 만큼 받아들여질 것으로 보인다. 진종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