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비, 시간당 5㎜ 이상 내려야 미세먼지 세정 효과

강수량과 미세먼지 상관관계
강원대 대기질 예측연구소 분석
5㎜ 이하 오히려 농도상승 초래
‘비오면 미세먼지 저하’ 예측 상반

박창현 2019년 01월 22일 화요일
강수량이 도시 미세먼지를 얼마나 씻어낼 수 있을까.올 겨울 최악의 미세먼지가 한반도 전역을 뒤덮은 가운데 강원대 연구진이 시간당 5㎜ 이하로 내리는 비는 오히려 대기에 가라앉은 미세먼지를 자극시켜 미세먼지 농도를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이는 적게라도 비가 오는 날에는 미세먼지 농도가 낮을 것이라는 예측과 상반되는 데다 이슬비 수준의 ‘인공강우’를 통한 미세먼지 저감대책은 실효성이 크지 않다는 결과여서 주목된다.

강원대 환경융합학부 대기질예측연구실은 최근 ‘강수에 의한 대기중 미세먼지(PM2.5) 세정효과’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이 자료에 따르면 시간당 최소 5㎜ 이상의 비가 내려야 미세먼지의 농도를 낮추는 효과를 거두는 것으로 분석됐다.이번 조사는 2015년 1월부터 2017년 12월말까지 3년간 춘천과 서울에 비가 내린 날의 강수량과 미세먼지의 상관관계에 대해 연구한 결과다.

연구진은 이 기간 기상청과 환경부에서 설치한 강수량과 미세먼지 측정치를 분석한 결과 춘천의 경우 시간당 1㎜ 이하의 극소량의 비가 내린 날의 미세먼지 증감률이 겨울의 경우 -5% 감소했지만 여름철에는 오히려 2% 증가했다.강수량 1~5㎜/h의 경우에도 봄·여름에는 미세먼지 농도가 1%씩 더 높았다.하지만 강수량이 시간당 5~10㎜로 늘어나면 미세먼지 농도가 봄철 9%,여름철 7%,가을철 13%까지 감소하는 효과를 내는 것으로 분석됐다.서울 역시 강수량 5~10㎜일 경우 최대 18%까지 감소효과를 보였다.이 같은 관측결과는 5㎜ 이내의 인공강우를 만들어도 미세먼지 세정효과를 크게 기대할 수 없다는 연구결과여서 향후 미세먼지 저감대책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곽경환 강원대 환경융합학부 교수는 “전반적으로 비가 오면 미세먼지 농도가 낮아지는 경향을 나타내지만 1㎜ 이하의 극소량은 오히려 대기 중 미세먼지를 자극,역효과를 낼 수 있다”며 “소량인 이슬비 수준의 5㎜ 이내의 인공강우를 미세먼지 저감대책으로 하기에는 역부족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창현 chpark@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