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부가 평창에 ‘올림픽 기념재단’ 설립, 경기장 3곳 관리

가리왕산 전면복원 고수 갈등 확산

박지은 2019년 01월 22일 화요일
평창동계올림픽 경기장시설의 사후활용을 둘러싼 갈등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사후활용이 확정되지 않은 3개 경기장의 시설관리에 나서기로 하는 등 대책마련에 착수,결과가 주목된다.문화체육관광부는 평창군에 ‘평창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 기념재단’을 설립,올림픽 유산사업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 알펜시아 슬라이딩센터,강릉하키센터 등 3개 경기장에 대해 시설 관리 또는 재정 지원 등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재단 주요 업무는 공적개발원조(ODA) 등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협력사업을 비롯해 남북체육교류·협력사업,평창포럼 등 유산사업 등이다.문체부는 지자체와 정부예산 지원 등 추가 재원이 마련된 후 시설관련 분야로 재단 업무를 확대할 방침이다.

올림픽 잉여금으로 유산사업이 수행되는 재단 설립 1단계는 문체부가 관리감독하며,2단계 관리감독관청은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용역 결과를 반영해 관리감독 주체를 확정할 방침이다.이와 관련,도는 2020년 상반기까지 추가 재원을 출연할 방침이다.이와 함께 문체부는 국제방송센터(IBC)를 국립중앙도서관이 국가문헌보존관으로 활용하기 위한 기본계획 용역을 3월 중 추진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활강경기장이 들어선 가리왕산은 전면복원 입장을 고수,이에 대한 논란은 이어질 전망이다.도 관계자는 “올림픽 기념재단 설립 계획이 구체화된만큼 실무TF를 중심으로 올림픽 시설 사후활용 방안,레거시 사업 범위 등 각 현안들을 풀어가겠다”고 밝혔다. 박지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