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무더기 경고 북한, 아시안컵서 벌금 1470만원

3경기 옐로카드 11장·레드카드 2장

한귀섭 2019년 01월 23일 수요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조별리그 3전 전패 14실점(1득점)이라는 초라한 성적표를 받아든 북한이 무더기 경고 탓에 벌금까지 내게 됐다.

AFC 징계·윤리위원회는 지난 20일 아시안컵 조별리그에서 나온 북한 대표팀과 선수들의 반칙과 관련해 총 3건의 징계를 확정했다.북한 에이스 한광성(페루자)은 조별리그 첫 경기였던 사우디아라비아전에서 두 차례의 경고를 받아 퇴장을 당하면서 규정에 따라 5000달러(565만원)의 벌금을 추가로 내게 됐다.

이어진 2차 카타르전에서는 정일관(루체른)이 역시 경고 누적 퇴장을 당해 5000달러 벌금이 부과됐다.카타르전에서는 북한 대표팀에 5장 이상(총 6장) 경고가 나와서 북한축구협회에도 3000달러의 벌금 처분이 내려졌다.북한 선수들이 내야 하는 벌금은 총 1만3000달러(1470만원)이다.북한은 3경기에서 총 11장의 옐로카드와 2장의 레드카드를 받았다.경고와 퇴장 모두 참가국 중 가장 많다.한편 우리 대표팀의 정우영(알사드)도 5000달러의 벌금을 부과 받았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