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LA출국 류현진 “20승 도전”

부상없이 전체시즌 소화 관건
지난해 부상으로 7승에 그쳐
20승 땐 한국인 MLB 최다승

박창현 2019년 01월 31일 목요일
▲ 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 류현진이 3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미국으로 출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 류현진이 3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미국으로 출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시즌 목표는 ‘2점대 평균자책점’이었다.

타자의 도움이 절실한 ‘승리’보다는 자신의 역할이 더 큰 ‘평균자책점’을 좋은 투수를 결정하는 척도로 봤기 때문이다.하지만 2019년을 앞두고 류현진은 생각을 바꿨다.

류현진은 30일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출국하며 “올 시즌 목표는 20승”이라고 말했다.그는 올해 기회가 있을 때마다 ‘20승’을 언급했다.2015년 어깨 수술 후 끊임없이 부상과 싸우는 동안 류현진은 경기,이닝,승수에 갈증을 느꼈다.류현진은 2018년에도 1.97의 놀라운 평균자책점을 올렸지만 부상 탓에 15경기,82⅓이닝만 소화했다.승수는 7승(3패)이었다.

2013년 미국 메이저리그에 진출해 7번째 시즌을 맞이하는 류현진은 이제 20승을 이야기한다.그는 “선발 투수에게는 승수가 중요하다”며 “20승을 달성하려면 부상 없이 한 시즌을 보내야 한다. 올해는 부상자 명단(DL)에 오르고 싶지 않다. 또한 매 경기 퀄리티스타트(QS·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를 달성해야 20승에 접근할 수 있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2013년 30경기에 등판해 14승(8패)을 거뒀다.다음 해(2014년)에도 26경기에 나서서 14승(7패)을 올렸다.류현진이 바람대로 20승을 거두면 한국인 메이저리그 최다승(박찬호 18승) 기록도 바뀐다.

류현진은 시즌 목표 20승에 대해 “모든 선발투수의 목표가 20승일 것이다.20승을 달성하기는 매우 어렵다"며 “꼭 달성하겠다라는 게 아니고 20승을 하고 싶다”라고 밝혔다.또한 “20승을 달성하려면 부상 없이 한 시즌을 보내야 한다.올해는 부상자 명단에 오르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