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문과 동시에 요리 시작, 지글지글 ‘전’에 오감호강

강릉전집
가게 밖 순번 빼곡 문전성시
육전용 소고기 5㎏ 하루면 동나
모듬전+육전 최고 인기메뉴
“푸짐한 양·변함없는 맛” 호평

이연제 2019년 02월 01일 금요일
민족대명절 ‘설’이다.고향집 문턱에 들어서자마자 진동하는 음식 냄새에 홀리듯 부엌으로 발걸음을 옮긴다.온 가족이 옹기종기 둘러앉은 식탁에는 명절음식이 한상 가득 차려진다.단연 빠질 수 없는 음식이 ‘전’이다.전은 해물이나 고기,채소 등을 얇게 썰거나 썰지 않고 양념을 한 뒤,밀가루와 달걀물을 씌워 기름에 지진 음식이다.‘저냐’라는 이름으로 조선왕조 때부터 사랑받아 온 전은 지금까지도 호불호가 갈리지 않는 가장 대표적인 한국 음식으로 꼽힌다.



“아무개 손님 계신가요?”,“죄송합니다 자리가 없어서 대기 부탁드려요”.

홀 안은 발 디딜 틈 없이 사람들로 가득하고 카운터에 놓인 메모지에는 대기 손님의 이름과 순번이 빼곡히 적혀있다.가게 밖 간이 의자에는 대기 손님들이 자신의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수제전’으로 유명한 ‘강릉전집’의 설맞이 풍속도다.가게 안에 들어서면 갖가지 색을 입힌 전이 손님을 맞이한다.지글지글 튀겨지는 소리와 고소하고 기름진 냄새는 침샘을 자극한다.매일 문전성시를 이루는 탓에 하루에 준비한 식재료들이 모자란 날이 허다하다.육전에 쓰이는 소고기 5kg은 하루 만에,동그랑땡의 주 재료인 돼지고기 5kg은 이틀이면 소진된다.

강릉전집에는 육전,굴전,꼬막전,표고전,모듬전 등 다양한 종류의 전이 있어 처음 방문한 손님들은 한참동안 메뉴판에서 눈을 떼지 못한다.처음 가게 문을 열 때는 단일메뉴 뿐이었지만,다양한 전을 맛보고 싶어 하는 손님이 늘어나면서 세트메뉴가 생겨났다.

모듬전+육전,모듬전+굴전,모듬전+꼬막전,모듬전+표고전.

그 중 가장 인기있는 메뉴는 ‘모듬전+육전’ 세트다.이 세트는 20∼30대가 많이 찾는 육전과 40∼50대가 많이 찾는 동태전을 동시에 맛볼 수 있기 때문에 세대를 아우르는 메뉴로 꼽힌다.

▲ 직접 반죽해 만든 수제 동그랑땡.
▲ 직접 반죽해 만든 수제 동그랑땡.
▲ 재료 본연의 맛을 살린 호박전.
▲ 재료 본연의 맛을 살린 호박전.
▲ 담백한 맛이 일품인 새송이전.
▲ 담백한 맛이 일품인 새송이전.
▲ 40∼50대가 많이 찾는 동태전.
▲ 40∼50대가 많이 찾는 동태전.
20190131010012.jpg
▲ 젊은 세대들에게 인기있는 육전.
모듬전은 두부,동그랑땡,동태전,고추전,깻잎전,새송이전,맛살·햄·단무지·파가 끼워져 있는 꼬치 산적,호박전이 양껏 담겨 나온다.돼지고기와 다진 야채를 섞은 수제 반죽으로 만든 동그랑땡은 마치 으깬 두부처럼 식감이 부드럽다.깻잎전과 고추전은 야채 본연의 맛과 향이 반죽과 어우러져 맛이 깊다.동태전은 씹기도 전에 입안에서 녹아내리고,호박전과 두부전,새송이전은 담백한 맛이 일품이다.마지막으로 꼬치 산적을 베어 물면 4가지 재료들이 골고루 입안에 섞이며 오케스트라처럼 조화로운 맛을 낸다.연이어 나오는 소고기 육전은 수분을 머금은 것처럼 촉촉하고 부드럽다.전들을 맛보다가 입안이 기름지다 싶을 땐 모듬전과 함께 나온 양파&파 무침 한 조각을 먹으면 매콤함이 입안을 감싸 느끼함을 단번에 정리해준다.

강릉전집은 주문과 동시에 조리하기 때문에 항상 김이 모락모락 올라오는 음식을 맛볼 수 있다.포장손님이나 주문이 몰려들면 음식이 나오기까지 다소 시간이 걸리지만,손님들은 갓 지진 전을 맛볼 수 있다는 기대감에 누구 하나 얼굴을 붉히지 않고 기다린다.전집의 손님들은 “이곳이 승승장구하는 비결은 푸짐한 양과 변하지 않는 맛 덕분”이라고 입을 모아 엄지를 치켜세웠다.

콩나물 국,비엔나 소시지 볶음,콘 샐러드,배추김치,무 초절임 등 한상 가득 푸짐하게 차려지는 맛 좋은 기본 반찬 역시 손님을 이끄는 또 다른 비법이다.전을 기다리는 동안 기본 반찬만으로 술1병을 비워낼 정도다.

김애경(52)사장은 “특별한 노하우가 필요한 음식이 아님에도 매번 맛있다며 찾아주시는 손님들에게 감사하다”며 “앞으로 한결 같은 맛으로 가게를 운영해 나갈테니 오래도록 사랑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연제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