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광역거점기관 구축 비철금속산업 발전 도모”

비철 산업지구 활성화 협의회
생기원, 지원센터 구축 제안
시 “연구기관·대학 협조 필요”

구정민 2019년 02월 12일 화요일
▲ 강릉 등 동해안 비철소재 융합산업지구 활성화 협의회가 11일 한국생산기술연구원 강원본부에서 김한근 시장과 이창우 강원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 강릉 등 동해안 비철소재 융합산업지구 활성화 협의회가 11일 한국생산기술연구원 강원본부에서 김한근 시장과 이창우 강원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강릉 등 동해안 비철금속 산업 발전을 위해 광역경제권 거점기관 구축을 위한 연구 지원 등 활성화 방안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하 생기원) 이창우 강원본부장은 11일 강원본부에서 열린 ‘동해안 비철소재 융합산업지구 활성화 협의회’에서 ‘강원산업 발전’을 위한 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이 본부장은 “강릉 등 동해안권 비철금속 희토류 기반 소재부품기반구축사업 활성화를 위해서는 기업 입주를 위한 환경(인프라) 조성이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생기원과 KIST,RIST,강원TP,강릉과학산업진흥원 등은 물론이고,자치단체와 지역 대학 등이 함께 하는 토탈 솔루션 지원·혁신기반이 구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이 본부장은 이 같은 광역경제권 거점기관 지원사업(창의·시스템·소재) 필요성을 강조하고 가칭 ‘비철금속·희토류소재 실증 지원센터’ 구축을 제안했다.

김한근 시장은 “KTX 강릉선 개통을 비롯해 앞으로 동해북부선 및 강원과 호남을 잇는 강호축 철도망 구축 등을 통해 강릉이 물류 중심지로 급부상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를 기반으로 강릉이 비철금속 중심 산업지로 성장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쏟을 것이며,주변 연구기관 및 대학 등의 적극적인 협조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구정민 koo@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