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춘천지역서 김진태 의원 5·18 발언 비판 성명 잇따라

연합뉴스 2019년 02월 12일 화요일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의 ‘5·18 민주화운동 공청회 망언’ 논란과 관련해 지역구인 춘천지역에서도 비판 성명이 잇따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춘천시지역위원회 허영 위원장은 12일 오후 춘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8일 김진태 의원이 공동주최한 5·18 관련 국회 공청회에서 역사를 왜곡 폄훼하는 망언과 망동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그는 “5·18 민주화운동은 대한민국 민주주의 역사적 운동이자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세계사적 유산”이라며 “희생자와 유가족은 물론 국민에게 씻을 수 없는 모욕감을 주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자유한국당 출당조치와 국회에서 제명, 춘천시민과 국민 앞에 사죄하고 자진해서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바른미래당 강원도당은 “5·18 광주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사실과 가치를 왜곡하고 모독하는 자유한국당의 망언과 역사 인식을 규탄한다”며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의 제명을 요구했다.

정의당 강원도당도 성명을 통해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공당으로서 최소한 양심이 있다면 김진태 의원을 반드시 퇴출시켜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춘천지역 시민사회단체들도 비판대열에 합세했다.

춘천시민사회단체 네트워크는 오는 14일 지역 단체 및 정당 관계자들과 연석회의를 열고 대응방침을 논의할 예정이다.

또 13일에는 강원지역 5·18 민주화운동 동지회 회원 10여 명이 춘천시 퇴계동 김 의원 사무실을 항의 방문하고, 명예훼손 고소와 규탄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이와 관련, 김진태 의원은 최근 입장문에서 “공청회 참석자들의 발언은 주관적인 것이고 향후 객관적 평가를 받을 것”이라며 “진짜 유공자분들에게 상처를 주려는 의도는 아니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다만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 혈세가 들어갔으므로 알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