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북미회담 계기로 금강산 관광·동해북부선 결실 기원”

최 지사 도의회 신년연설
레고랜드 상반기 구체화 밝혀
민 교육감 “남북교육교류 확대”
도의회 본회의 5분발언 이어져

김여진 2019년 02월 13일 수요일
▲ 12일 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78회 도의회 임시회 개회식에서 최문순 도지사가 신년연설을 하고 있다.
▲ 12일 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78회 도의회 임시회 개회식에서 최문순 도지사가 신년연설을 하고 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12일 “북한의 변화를 안는 역할을 강원도민들이 앞장서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지사는 이날 열린 도의회 본회의 신년연설을 통해 “지난 해 3차례 방북에서 북한이 비핵화,개혁을 결심했다는 판단을 갖게 됐다.이런 변화를 국제사회가 받아 안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그는 “2019년에는 분단 체제가 해체될지도 모르겠다”며 “북미정상회담이 분단체제 해체의 결실을 만들어 내길 간절히 기대한다”고 했다.특히 금강산 관광,동해 관광공동특구,동해안 남북공동어로,통일경제특구,동해북부선 철도 건설을 거론하며 “올해 빠른 속도로 구체화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최 지사는 레고랜드 및 동해안경제자유구역 사업은 “상반기에 구체적 모습을 확인하실 것”이라고도 했다.

민병희 교육감도 신년연설을 통해 “새로운 패러다임의 평화통일교육 방향성을 정립하고 체육,문화예술,현장학습 등에서 남북교육교류를 확대하겠다”고 했다.이날 도의회 5분발언에서 안미모(비례) 의원은 “강원랜드 협력업체 직원 직접고용은 폐광지역 주민의 당연한 권리이자 폐특법 시효 연장의 가장 확실한 명분”이라고 주장했다.안 의원은 “현재 협력업체 직원이 1600여명으로 95%가 폐광지역 주민이지만 임금은 강원랜드의 40% 수준”이라며 “지역주민 고용이 많을수록 폐특법 연장 필요성도 높아질 것”이라고 했다.

위호진(강릉) 의원은 “동해안 연안 해양생태계조사를 도 주관으로 2∼3년 주기로 실시해야 한다”며 “주문진정보고 해양수산계열 학과 신설,강원도립대의 관련 학과 유지가 중요하다”고 당부했다.김형원(동해) 의원은 동해항 3단계 공사와 관련,“배 접안시설인 부두 7선석이 모두 전액 민자사업으로 그대로 진행되면 결과는 참담할 것”이라며 4·5번 선석의 국가재정사업 지원을 강력 요청했다.

박윤미(원주) 부의장은 인구대책과 관련,“국공립어린이집과 유치원 대폭 확충,신혼부부 주택지원 등은 물론 도내 미혼모와 동거부부 자녀에 똑같은 혜택을 주는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심영섭(강릉) 사회문화위원장은 “불확실한 노후에 무방비로 은퇴하는 50∼64세 위기세대인 ‘50플러스 세대’를 위한 다방면의 지원이 필요하다”며 서울의 50플러스재단을 벤치마킹한 출연기관 설립을 제안했다. 김여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