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태권도 이대훈, 10년 연속 태극마크…세계선수권 네번째 金 도전

연합뉴스 2019년 02월 13일 수요일
▲ 이대훈
▲ 이대훈
세계 최강의 태권도 스타 이대훈(27·대전시체육회)이 10년 연속 태극마크를 달고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통산 네 번째 금메달에 도전한다.

이대훈은 12일 경남 창녕군민체육관에서 끝난 2019년도 태권도 국가대표선수선발 최종대회 남자 68㎏급 결승에서 박지민(용인대)을 18-9로 누르고 1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한성고 3학년에 재학 중이던 2010년 처음 태극마크를 단 이대훈은 10년 연속 국가대표로 뛰게 됐다.

선수층이 두꺼운 우리나라 태권도계에서는 전례를 찾을 수 없는 일로 이대훈의 자기관리가 얼마나 철저한지를 잘 보여준다.

이틀 동안 남녀 8체급씩, 16체급으로 나눠 열린 이번 대회 우승자는 오는 5월 15∼19일(현지시간) 영국 맨체스터에서 열리는 2019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에 우리나라 국가대표로 출전한다.

이대훈에게는 맨체스터 대회가 개인 통산 다섯 번째 세계선수권대회다.

2011년 경주, 2013년 멕시코 푸에블라 세계선수권대회 63㎏급에서 2회 연속 정상에 오른 이대훈은 2015년 러시아 첼랴빈스크 대회에서는 같은 체급 16강에서 져 3연패 달성에 실패했다.

하지만 2017년 무주 대회에서 68㎏급 정상에 올라 세 번째 세계대회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자 73㎏급에서는 아시안게임 2회 연속 금메달리스트 이다빈이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챔피언인 베테랑 오혜리(춘천시청)와 경희대 명미나를 차례로 꺾고 세계선수권대회 첫 출전 자격을 얻었다.

한편, 한국 경량급 차세대 기대주로 주목받는 고교생 장준(풍생고)은 11일 열린 남자 58㎏급 최종결승에서 올림픽체급 랭킹 1위인 김태훈(수원시청)을 8-5로 누르고 태극마크를 거머쥐었다.

김태훈은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6년 연속 국가대표로 뛰며 세계선수권대회 3회 연속, 아시안게임 2회 연속 금메달을 딴 강호다.

하지만 지난해 월드그랑프리 파이널에 이어 또다시 장준의 상승세 앞에 무릎 꿇으며 세계선수권대회 4회 연속 금메달 도전 기회를 날렸다.

이번에 뽑힌 국가대표 선수들은 17일 충북 진천선수촌에 입촌해 이튿날부터 세계선수권대회를 대비한 담금질에 들어갈 예정이다.

◇ 2019년도 태권도 국가대표 명단

▲남자= 54㎏급 배준서(강화군청), 58㎏급 장준(풍생고), 63㎏급 김민혁(강화군청), 68㎏급 이대훈(대전시체육회), 74㎏급 김지석(한국체대), 80㎏급 박우혁(강원체고), 87㎏급 이선기(전주시청), 87㎏초과급(인교돈(한국가스공사)

▲여자= 46㎏급 심재영(고양시청), 49㎏급 박혜진(조선대), 53㎏급 임금별(한국체대), 57㎏급 이아름(고양시청), 62㎏급 김다영(인천동구청), 67㎏급 김잔디(삼성에스원), 73㎏급 이다빈(서울시청), 73㎏초과급 안새봄(춘천시청)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