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읍면동장 개방형 공모 계획 ‘당분간’ 없다

지난달 이 시장 공모의사 발표
전공노 공모 반대 700명 서명
시 “공론화 거쳐 추진하겠다”

오세현 2019년 02월 19일 화요일
속보=춘천시가 25개 읍면동장 중 한 자리를 개방형 공모로 발탁하겠다고 발표(본지 1월9일자 12면)하자 노조가 대규모 집회까지 검토하는 등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18일 춘천시와 전국공무원노조 춘천시지부(노조)에 따르면 이재수 시장은 지난달 기자간담회를 갖고 읍면동장도 개방형 공모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기계적인 공무원 배치보다는 지역을 잘 알고 있는 사람을 읍면동장으로 임명하면 현안 해결이 더 수월할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이 시장은 취임 이후 민간 전문영역을 행정으로 끌어들이는 작업에 주력했다.시민소통담당관과 마을자치담당,소셜미디어담당 등을 개방형 공모로 채웠다.이 같은 움직임에 노조는 공무원들의 사기를 저하시킨다며 반발하고 있다.노조는 읍면동장 개방형 공모 반대 서명 운동을 전개,700여명의 서명을 받았으며 설 명절 이후 1인 시위를 통해 개방형 공모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논란이 확산되자 시는 18일 오전 노조와 만나 “당분간 읍면동장 개방형 공모 계획은 없는 상태이고 공론화 절차를 거쳐 추진하겠다”고 밝히는 등 한 발 물러났다.하지만 개방형 공모에 대한 이 시장의 의지가 확고해 논란의 불씨는 여전하다.노조는 이 같은 시청의 입장을 19일 열리는 부시장 주재 회의에서 직원들에게 전달할 것을 요구했다.관철되지 않으면 400여 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집회 열 계획이다.

노조 관계자는 “공무원들이 원하고 시민들이 요청하면 얼마든지 이해할 수 있지만 지금은 시장이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공무원의 근간을 흔드는 행동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읍면동장 개방형 공모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은 당분간 없다”며 “직원들과 협의하고 공론화 과정을 통해서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