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대호 25억원, 3년 연속 연봉왕

2위 양현종·3위 양의지 등극
KBO 평균연봉 1억5065만원

한귀섭 2019년 02월 19일 화요일
2019021923_연합1.jpg
롯데 자이언츠의 이대호가 3년 연속 KBO리그 최고 연봉 선수 자리를 지켰다.

KBO 사무국은 10개 구단 소속 선수 등록 현황과 선수 연봉 자료를 18일 발표했다.2017년 KBO리그에 복귀와 동시에 자유계약선수(FA) 역대 최대 규모인 4년 150억원에 계약한 이대호는 연봉 25억원으로 2017년 이래 3년 내리 ‘연봉 킹’자리를 고수했다.이대호에 이어 양현종(KIA 타이거즈)이 23억원으로 전체 2위이자 투수 부문 1위에 올랐다.3위는 NC다이노스와 4년 125억원에 사인한 양의지가 연봉20억으로 올랐다.

지난달 31일 마감 기준으로 올해 KBO리그에 등록된 선수는 신인 55명과 외국인 선수 30명을 포함해 586명이다.감독과 코치를 합치면 844명이 프로 유니폼을 입고 올해 KBO리그와 퓨처스리그에서 뛴다.한화가 93명으로 가장 많았고 키움 히어로즈가 67명으로 가장 적었다.포지션별로는 투수가 전체 선수의 절반을 넘는 296명으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연봉 1억원 이상을 받는 억대 연봉 선수는 156명으로 작년보다 8명이 줄었다.2019년 소속 선수 평균 연봉은 1억5065만원으로 작년(1억5026만원)보다 0.3% 상승했다.구단별로는 롯데가 1억9583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NC의 평균 연봉은 무려 5898만원이 올라 1억6576만원에 달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