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감자바우

김봉연 2019년 02월 19일 화요일
태조 이성계는 즉위 초에 정도전에게 8도사람들의 인성을 평가해 보라고 하명해 평가한 결과,강원도 사람들은 암하노불(巖下老佛) 이라고 했고,안동시 임하면 금소리 지역의 전래동요에 ‘여남은살 먹은 감자바우’라는 노래 말은 ‘또래무’를 뜻하는 것으로 감자바우 원래의 의미는 무게 있고 친근감이 느껴지는 사람을 뜻하는 애칭이었으나 근래 의미의 감자바우는 바보스러운 사람으로 인식되고 있다.

DJ 정권 당시 청와대 모 인사가 여론 수렴 차 내려와서 동해안 민심이 어떠냐고 묻기에 중국 어선들의 싹쓸이 조업으로 어민들의 생계가 곤란하고 설악산과 금강산을 윈윈 개발한다고 해 놓고 설악산을 고사시키고 있기 때문에 다음 선거 때 여당에 한 표도 주지 않을 것이라고 했드니 그 인사가 깜짝 놀라면서 감자바우도 그런 저력이 있느냐고 반문하는 것을 보고 아쉬운 생각이 들었다.

중앙 관서에 근무하는 사람들은 강원도 사람들은 해줘도 그만 안해줘도 그만이고 해줘도 고마워할 줄 모르고 안 해줘도 불평할 줄 모른다는 인식이 팽배해 있다고 한다.

동서고속철도 사업은 32년 전 노태우 대통령 후보 당시 공약을 한 이후 대선 때 마다 단골 공약이었으나 우여곡절 끝에 제3차 국가 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되고 순수 국가재정사업으로 결정되었으나 철도 노선이 설악산 국립공원 지하 700m로 관통되기 때문에 환경에 전혀 영향이 없는데도 환경부가 국립공원을 완전히 우회하라는 어처구니 없는 노선 변경을 제시하고 있어 강원도민들에게 큰 실망을 주고 있다.

동서고속철도 사업은 강원도민이 안중에도 없어 무시한다고 하더라도 동서고속철도 보다 공사비가 1.5배 더 소요되고 예비 타당성 조사에서 탈락되었던 남부내륙철도 사업은 대통령 최 측근의 1호 공약 사업이라고 해서 절차적 정당성을 무시하고 예타면제 사업으로 발표하는 정부의 배짱은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

강원도민들은 플래카드나 내걸고 세종시에 가서 시위를 하는 등 이불 뒤집어 쓰고 만세 부르는 미온적인 대처를 지양하고 강력한 매운 맛을 보여줘야 감자바우 아닌 차돌바우라는 닉네임이 붙여질 것이다. 김봉연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