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월 단종문화제 4월27일 개막

사흘간 장릉·동강 둔치 일대
국장 재현 충의정신 선양

방기준 2019년 02월 20일 수요일
전국적인 대표 문화예술축제인 영월의 올해 제53회 단종문화제가 오는 4월27일 개막한다.

이를 위해 영월군과 문화재단은 최근 기본계획 수립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카운트 다운에 들어갔다.

올해 단종제는 4월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간 단종의 문화유산인 세계유산 장릉을 비롯해 청령포와 창절사·영모전 그리고 주 행사장인 동강둔치에서 진행된다.기본 방향은 백성과 임금에게 충(忠)을 다 했던 충신들의 이야기와 단종 및 268위의 충신을 희망과 기원의 상징으로 이미지화 하고 군민과 관광객이 함께 체험하는 화합의 축제,단종 국장(國粧)의 웅장함과 다양한 전통문화를 세계로 알려내는 글로벌 축제를 지향한다.

대표 행사인 단종 국장은 4월27일 토요일 오후 6시부터 동강둔치 행사장에서 장릉까지 행렬이 이어지며 단종 제향은 27일 오전 10시부터 장릉에서 진행된다.칡줄다리기는 26일 개막식 전 행렬에 이어 28일 오후 2시 동강둔치에서 펼쳐진다.

최명서 군수는 “제53회 단종제를 통해 영월 고유의 문화적 콘텐츠를 완성해 나가고 지역 문화예술의 창의성,향유권 강화에다 지역주민 정주 의식 제고는 물론 대내·외적으로 문화적 정체성을 만들어 가는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방기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