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국 그리워하는 오승환, ‘돌부처’ 필요한 콜로라도

지난해 ‘KBO 복귀’ 발언
올시즌 끝으로 계약만료
블랙 “계속 함께하고 싶어”

한귀섭 2019년 02월 20일 수요일
‘돌부처’오승환(37)이 향수병에 젖지 않고 팀에 편안하게 녹아들 수 있도록 미국프로야구 콜로라도 로키스 구단이 노력하고 있다는 기사가 나와 흥미를 끈다.

미국 온라인 매체인 디애슬레틱은 ‘오승환은 고국을 그리워하나 로키스는 지금 그가 필요하다’는 제하의 기사에서 콜로라도의 스프링캠프로 돌아온 오승환을 조명했다.

오승환은 지난해 말 귀국했을 때 “KBO리그 복귀도 생각하고 있다”고 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올해 콜로라도와의 계약이 자동 연장되고 국내 보유권을 쥔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도 안 움직인 터라 오승환은 미국으로 돌아올 수밖에 없었다.올 시즌을 마치면 오승환은 자유롭게 이적할 수 있다.지난해 10월 귀국 ‘폭탄 발언’당시 생각도 담담히 설명했다.

오승환은 “약간 지쳤다”며 “팀을 돕고 홈 팬 앞에서 던질 힘이 있을 때 KBO리그에 돌아가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돌아봤다.오승환은 여러 얘기가 나오지 않게끔 거취 문제는 미뤄두고 올 시즌 팀 성적에만 몰두하겠다고 선언했다.

블랙 감독은 오승환과 통역 구기환 씨를 함께 자신의 방으로 불러 잡담을 나눈다고 한다.블랙 감독은 “모든 선수와의 관계는 소중하다”며 “오승환과 계속 함께하고 싶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