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레바논 원정길 농구대표팀 ‘조 2위’ 목표

22일 시리아·24일 레바논과 경기
한국 8승2패로 본선 진출 확정

한귀섭 2019년 02월 20일 수요일 27 면
올해 8월 중국에서 개막하는 2019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본선 진출을 이미 확정한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이 중동 원정 2연전을 위해 20일 새벽 출국했다.

김상식 감독이 이끄는 우리나라(FIBA 랭킹 32위)는 22일 시리아(90위),24일 레바논(53위)과 원정 2연전을 치르는데 장소는 두 경기 모두 레바논이다.E조에 속한 한국은 8승2패를 기록,이번 두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이미 2회 연속 농구 월드컵 본선행을 확정했으나 중동 원정 2연전에서도 최선을 다해 최소한 조 2위를 확정 짓겠다는 각오다.

조 3위인 중국(30위)과 레바논이 나란히 6승4패를 기록 중이라 이번 2연전에서 우리가 연달아 패하고 중국 또는 레바논이 2승을 하면 8승4패로 동률이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우리는 1승만 해도 최소한 2위를 확보한다.또 FIBA 랭킹 38위 뉴질랜드(9승1패)의 경기 결과에 따라 조 1위 가능성도 남아있다.우리 대표팀의 시선은 또 8월 31일에 중국에서 막을 올리는 농구 월드컵 본선을 향해 있기도 하다.

32개국이 경쟁하는 이 대회는 2020년 도쿄올림픽 예선을 겸하게 된다.만일 이 대회에서 올림픽 본선 티켓을 따지 못하면 이후 24개국이 6개 나라씩 나눠 치르는 올림픽 예선 대회를 거쳐야 하는데 이 경우 유럽,아메리카 등의 강호들과도 싸워야 하므로 티켓 확보 가능성이 크지 않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