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요조사 시작부터 넘치는 대상자, 추천 기준도 애매

올림픽 훈·포장 선정 난항 예고
도·시·군만 586명 절반 육박
대회 성과 비해 규모 부족해
민간추천, 기간보다 공적 중시

김여진 2019년 02월 21일 목요일
속보=정부의 2018평창동계올림픽 유공자 훈·포장(본지 2019년 1월 19일자 3면 등) 대상자가 수요조사 단계부터 초과,선정에서 난항을 겪을 전망이다.20일 평창조직위와 강원도 및 도내 시·군에 따르면 유공자 선정을 위한 수요조사 결과를 취합 중인 가운데 계획된 수요안을 훌쩍 뛰어넘고 있다.도와 시·군의 대상자 수요조사 결과 공무원 220명,민간분야 366명(개인 284명·단체 82곳) 등 모두 586명의 개인 및 단체 규모로 조사,벌써 전체의 절반에 가깝다.

정부의 현재 계획안에 따르면 훈·포장 대상규모는 1300명 규모다.조직위는 전직 간부 등이 참여하는 자체 심의위를 진행하고 있어 추천규모가 아직 미정이고,정부 역시 따로 추천할 수 있다.이때문에 현재 계획된 포상규모가 대회의 성과에 비해 너무 부족하다는 것이 각 기관의 전반적인 평가다.행정안전부의 최종 결정이 남아있어 확정된 숫자는 아니지만 선별작업에서부터 사기가 꺾인다는 것이다.특히 지자체들의 경우 정부가 공무원 포상비율에 제한을 두면서 어려움을 겪었다.수요조사 계획단계에서 공무원 포상비율을 35% 이하로 설정한다는 방침이 함께 전달됐기 때문이다.

빙상개최 도시 강릉시의 경우 공무원 추천규모를 최대한 줄였는데도 가배정받은 규모의 4배 이상으로 정리했다.민간 포상을 강화하기로 한다는 방침 때문이지만 민간추천 역시 기준이 애매하다.민간유공자는 근무 기간과 무관하게 문화예술이나 관광,기술 및 교통,의료,전력,건설 등의 분야에서 기여한 기간과 무관하게 현저한 공적이 있으면 추천할 수 있다.

이때문에 도내 지자체의 상당수는 특정 개인보다는 지역 내 대표적인 유공단체의 숫자를 추려서 취합한 상황이다.추천 과정이 구체화됐을 때 개인과 단체를 놓고 어느 쪽에 중점을 둘지에 대한 판단도 까다로워질 수 있다.

도내 개최도시 한 관계자는 “실제 현장에서 움직이며 고생한 분들이 워낙 많다보니 포상 후 오히려 논란이 일 수 있다”며 “정부가 2032하계올림픽을 준비한다는데 평창올림픽 포상을 아낀다면 국민적 분위기가 다시 모일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한편 훈·포장 대상자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취합,행정안전부가 최종안을 마련한 후 국무회의를 거쳐 확정된다. 김여진 beatle@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