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경남 동해안권 SOC 확충에도 강원도 구경만”

도의회, 예타 면제사업 선정 후폭풍 지적
타 지역 주도권 선점 자조론 제기
제천∼영월 고속도로 배제 아쉬움
제2경춘국도 노선변경 불가 촉구

김여진 2019년 02월 22일 금요일
정부의 예비타당성 면제사업 선정에 따른 여파가 지속되고 있다.21일 강원도의회에서는 예타면제 사업 선정 과정에서 강원도가 영남 등 타 지역에 주도권을 빼앗겼다는 자조론이 제기됐다.

도 사업으로 선정된 제2경춘국도는 노선을 놓고 경기권과의 신경전이 진행되고 있고,제천∼영월 고속도로가 배제된데 대해서는 아쉬움의 목소리가 여전하다.특히 “강원 남부권은 이제 경북에 편입돼야 하는 것 아니냐는 자조섞인 얘기가 지역여론화 되고 있다”는 말까지 나왔다.

이날 본회의 5분발언에서 심상화(동해) 의원은 경북 요청으로 예타면제 사업에 반영된 ‘포항∼동해 전철화 사업’과 관련,“강원도 역할은 아무 것도 없었다”며 “경북과 경남은 남북경협 주도권을 잡기 위해 도와 연결하는 동해안 고속도로사업을 구상,전방위적으로 강력 대응하고 있는데 강원도는 사업관련 언급조차 없다”고 지적했다.심 의원은 “남부권을 포함할 도 발전을 앞당길 제천∼삼척 고속도로를 1순위로 선정하지 않고 경기지역에 더 이득될 수도 있는 사업을 면제대상에 포함한 것을 보면 진정한 SOC 비전이 있는지 궁금하다”고 했다.

신영재(홍천) 의원은 가평군 등 경기지역의 제2경춘국도 노선변경 주장을 비판,조속한 원안 추진을 촉구했다.한국당 원내대표 신 의원은 “경기지역 일각의 노선 변경 요구는 사업본질을 흐리는 행위”라며 “노선을 바꾸면 사업자체가 늦어지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강원도 몫이 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이날 허소영(춘천) 의원은 춘천개최가 추진되는 세계불꽃축제에 대해 “부산과 포항,서울이 전국적 인지도를 확보하고 있는데 춘천이 경쟁력을 가질수 있겠느냐”며 “효과의 과다 추정을 경계하고 사후 쓰레기 처리와 교통대란,안전사고 등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권순성(원주) 의원은 국방부에 “원주 1군사령부 부지의 군부대 재배치 계획을 철회하고 피해를 감내해 온 지역주민에게 반환하라”고 촉구했다.반태연(강릉) 의원은 강원 여자축구와 관련,“한국여자축구의 중추역할을 맡아 온 도내 중학교팀 붕괴 위기를 막는 적극 개입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한편 도의회는 이날 도 제1차 추경안을 포함한 36건의 안건을 최종 처리하고 새해 첫 회기를 마쳤다. 김여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