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원도 길과 벼룩시장의 이색적인 조화

임나현 2019년 02월 26일 화요일
▲ 임나현 글로벌여행전문가
▲ 임나현 글로벌여행전문가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 도심에서 그리 멀지 않은 파든 아일랜드(Paarden Eiland)에서는 매주 토·일요일과 공휴일에 벼룩시장이 열린다.‘밀너튼(Milnerton) 벼룩시장’이라 불리는 이곳은 웨스트케이프에서는 규모가 큰 벼룩시장으로 아프리카대륙의 나라들 뿐아니라 유럽의 골동품부터 인도산 물품까지 다양한 나라의 다양한 물건들로 넘쳐 난다.바오밥(Baobab)나무의 껍질로 짠 매트부터 문양이 화려하고 촘촘한 아프리카 바구니까지 다양한 품목들이 즐비하다.

모양도 색깔도 길이와 크기도 각기 다른 수도꼭지를 파는 곳이 눈길을 끈다.저런 품목을 내다 팔 생각을 했다는 것이 그저 신기할 정도다.그러나 이내 그런 편견은 사그라진다.아주 사소한 물건도 허투루 버리지 않고 어떻게든 좀 더 활용을 하겠다는 그들의 삶의 태도가 엿보이기 때문이다.날(raw) 것 같은 시장은 묘한 매력이 있다.잘만 고르면 고풍스럽고 클래식한 골동품을 저렴한 가격에 만날 수도 있다.그래서 케이프타운에 머무는 동안 3주를 연속 다녔다.나와 같은 여행자조차도 ‘오늘은 무슨 물건이 나올까?’라는 궁금증이 토요일 오전이면 이곳으로 발길을 옮기게 한다.

그러나 어디 이 머나먼 ‘밀너튼’ 뿐이랴.서울의 황학동 도깨비시장이나 동묘 주변 벼룩시장은 이미 그 규모나 거래 품목류에서도 내국인들의 볼거리로 인정받는 명소가 되지 않았는가?강원도 소도시나 농촌마을 곳곳에서 열리는 벼룩시장을 모아 영동고속도로든 춘천고속도로든 어느 적당한 도로에 일렬로 한 날 한 시에 개최해 봄은 어떨까 그려본다.127번 고속도로를 따라 열리는 세계 최장의 벼룩시장(127 Yard Sale·약1100㎞)이 미국에만 있으란 법이 어디 있는가? 아프리카풍에 유럽향기까지 곁들어진 ‘밀러튼’같은 벼룩시장이 케이프다운에만 있으라는 법이 어디 있는가? 세계 최장은 아니더라도 ‘국내 최장의 아시아를 대표하는 한국 정취 물씬,강원도향 풀풀’나는 벼룩시장들이 독특하고 색다른 문화콘텐츠가 되어 강원도의 관광산업에 크게 일조하는 날이 오기를 기대해 본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