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주 성매매업소 업주 생존권 보장 촉구

올해부터 희매촌 정비 추진
비대위 구성 집단행동 방침
시 “지원 법적근거·이유 없어”

박성준 kwwin@kado.net 2019년 03월 14일 목요일
원주시 학성동 도시재생 사업이 본격화된 가운데 사업구역내 위치한 성매매업소 업주들이 생존권 보장을 요구하고 있어 진통이 예상된다.시는 지난해 학성동이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올해부터 성매매업소집결지인 희매촌 정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오는 7월 강원도로부터 활성화 계획 승인을 받고 실시설계를 거쳐 희매촌 건물에 대한 보상 협의에 나서기로 했다.성매매 피해여성에 대해서는 생계유지 및 주거안정을 지원하고 직업훈련 등을 통해 사회 복귀를 도울 예정이다.하지만 희매촌 업주들은 13일 학성동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주민공청회에서 “자신들에 대한 보상이나 지원은 전무하다”며 사업 철회를 요구했다.

현재 희매촌 업주는 4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으며 이들 상당수는 상가를 임대해 운영중인 것으로 알려졌다.희매촌 한 업주는 “수십년간 해당 업종에 종사한 업주들도 성매매 종사자로 구분해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며 “조만간 업주들이 비상대책위를 구성해 생존권 보장을 위한 집단행동에 나설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성매매 영업 자체가 불법인 만큼 이들을 지원할 법적 근거와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박성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