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정인 특보, 김연철 내정자 관련 강원대 발언 논란 확산

전국 언론 본지 기사 인용 보도
“김 장관, 본인 주장대로 할 것”
야권“한·미동맹 약화 우려” 지적

오세현 tpgus@kado.net 2019년 03월 16일 토요일

문정인(사진)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가 김연철 통일부 장관 내정자 발탁 배경과 전망을 분석한 것과 관련해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조선일보,중앙일보,동아일보 등 전국 언론들은 15일 일제히 강원도민일보 14일자 인터넷판에 게재된 문 특보의 강원대 발언을 인용,보도했다.

앞서 강원도민일보는 문정인 특보가 지난 13일 춘천시와 강원대가 마련한 ‘남북교류협력아카데미’ 강연에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 내정자와 관련해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를 발탁한 것은)미국과 관계없이 한반도 정세를 밀고 나가겠다는 것이지 지역정서 때문이 아니다”라며 “김연철 장관은 그동안 본인 주장대로 해나갈 것”이라는 주장을 단독 보도했다.

김연철 내정자는 ‘대북 제재 무용론’과 ‘남북 경협 조기 재개’를 꾸준히 주장해오고 있어 야권을 중심으로 “한·미 동맹이 약화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등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논란의 중심에 섰다.

문 특보가 주장한 하노이 회담 의미와 미국 국내 정치 변수,문재인 정부 역할 등에 대해서도 전국 언론들의 관심이 이어졌다.

문 특보는 “하노이 회담은 합의는 못봤지만 각론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있다”며 “전 세계적으로 성공한 외교정책이 하나도 없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문 정부 역할에 대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을 설득해달라고 몇 번을 부탁했는데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중재로 설명해 의미가 잘못 전달됐다”며 “한국과 미국은 동맹 관계로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을 설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강산 관광 재개와 관련해서도 “금강산 관광을 배제시킨 것은 이명박 정부 때 일로,핵미사일과 관계가 없다”며 “관광객 개별이 내는 것은 현금다발이 아니다.유엔제재 조치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운영의 묘를 구하고 미국을 설득하면 가능하다”며 “쉬운 일은 아니지만 대통령 결단이 필요하고 북한도 양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