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북연락사무소에 일부 北인원 복귀…본래 기능 수행"

연합뉴스 2019년 03월 25일 월요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북측 인원 가운데 일부가 복귀하면서 연락사무소 본연의 기능을 계속 수행할 수 있게 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25일 기자들과 만나 “오늘 오전 8시 10분께 북측 인력 가운데 일부가 복귀해 연락사무소에서 일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북측은 평소대로 교대근무차 내려왔다고 언급했다”면서 “이에 따라 오늘 오전에 남북 연락대표 간 협의를 진행했으며, 앞으로도 평소처럼 운영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북측은 공동연락사무소가 북남공동선언의 지향에 맞게 사업을 잘 해 나가야 한다는 뜻에는 변함이 없다고 언급했다”고 소개했다.

현재 북측 연락사무소에는 연락대표 등 4∼5명 정도의 실무직원이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돼고 있으며 북측 소장 대리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그동안 북측 연락사무소에는 평소에 10명 내외의 인원이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져 아직까지 완전한 정상가동으로 보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앞서 지난 22일 북측 연락사무소 인력 전원은 ‘상부의 지시’라며 간단한 서류 정도만 챙기고 장비 등은 그대로 둔 채 연락사무소에서 전격 철수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