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 황태이야기 영농조합 황태제품 개발 인기

신현태 sht9204@kado.net 2019년 04월 02일 화요일
▲ 대관령황태이야기 영농조합이 다양한 황태재품을 생산,소비자들의 인기를 끌고 있다.최영길 대표 부부가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신현태
▲ 대관령황태이야기 영농조합이 다양한 황태재품을 생산,소비자들의 인기를 끌고 있다.최영길 대표 부부가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신현태
황태 주 생산지인 평창군 대관령면의 대관령황태이야기 영농조합법인이 자체 생산한 황태를 이용한 다양한 가공상품을 생산,소비자들의 인기를 끌며 황태산업의 경쟁력 향상에 앞장서 주목받고 있다.

대관령황태이야기 영농조합은 지난 2017년부터 자체 덕장에서 생산한 황태를 이용,대학 연구팀의 영양분석을 받아 황태꼬시미와 황태 한모금,황그미,다시미 등의 제품을 생산해 판매하고 있다.

황태꼬시미는 100% 자연건조한 황태를 잘게 부순 후 저온에서 수백 번 섞어 만든 황태가루로 국물요리와 죽,찌개 등에 첨가해 황태 맛을 내는 양념이다.

황태 한모금은 100% 황태로 만든 티백차로 숙취해소와 골다공증 예방은 물론 체내 해독효과가 탁월해 요즘 심각한 미세먼지 피해를 예방하는 제품으로 인기가 높다.

또 황태성분이 다량 함유된 소금 황그미와 100% 황태진국인 다시미,이유식과 스프,비빔밥,국 등에 사용하는 고소미 등 가정에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황태제품을 개발,판매하며 가정에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고품질 황태제품으로 각광받고 있다.

특히 이 영농조합은 1만5000여㎡의 덕장을 보유,가공하는 황태를 100% 자체 건조하고 황태체험장을 만들어 매년 겨울 황태체험 프로젝트를 운영,소비자들이 직접 황태 건조과정을 둘러보며 체험하게 하고 황태제품도 덕장 옆에 건립한 가공공장에서 직접 생산해 소비자들을 신뢰를 높이고 있다.

영농조합은 제품 개발 후 황태와 각 제품별로 구성된 상품세트를 출시,가정용은 물론 선물용으로 높은 인기를 끌며 지역 황태산업의 새로운 돌파구를 열어가고 있다.

최영길 대표는 “100% 대관령 청정환경에서 건조한 고품질의 황태로 제품을 생산,소비자들의 인기를 끌고 있다”며 “앞으로 1회용 황태국 등 더욱 다양한 제품을 생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대관령황태이야기 영농조합이 다양한 황태재품을 생산,소비자들의 인기를 끌고 있다.최영길 대표 부부가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신현태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