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말매거진OFF] 연분홍빛 춤출 무렵

최유진 choi@kado.net 2019년 04월 11일 목요일


봄날의 시선을 당기는 벚꽃.

설렘이 찬란한 벚꽃의 군무.

흰색과 연분홍 천지에 놓여 우리는 벚꽃비 아래로 아주 잠시,찰나의 순간 동안 속세의 경계를 넘어 아련함과 사랑, 추억, 그리움의 감정에 빠졌다.

“우리 앞에는 너무나 거대한 인생이, 아득한 시간이 감당할 수 없게 가로놓여 있었다”


-초속 5센티미터 대사 중-



우리는 화마가 남긴 상처, 감당해야하는 아득한 시간 앞에 서 있다.

이제 4월의 꽃비가 내릴것이다.

비는 강처럼 흘러 피딱지처럼 눌어붙은 검은 그을음의 대지를 훑고 바다로 흘러갈 것이다.

4월은 본디 찬란하였다.

다시 벚꽃의 찬란함으로 가득할 봄날의 시간이 흐르고 있다.

글·사진┃최유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