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척시 도시재생 뉴딜사업 국비 확정

성내지구·정라지구 230억원 확보

김정호 kimpro@kado.net 2019년 04월 11일 목요일
삼척시는 성내지구,정라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국비가 최종 확정 돼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한다.
 사는 최근 국토교통부 도시재생특별위원회가 성내지구,정라지구 활성화계획을 승인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성내지구,정라지구에 각각 지원될 국비 85억원,150억원이 확정됐다.앞선 지난해 8월 시는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서 성내지구,정라지구 2곳 모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시는 국비가 확정됨에 따라 이달 중 활성화계획을 토대로 한 실시설계에 들어갈 방침이다.성내지구는 대학로,죽서루 등 성내동 일대 14만9319㎡를 대상으로 하며,총 사업비는 국비에 시비 77억원을 더한 162억원이다.성내지구는 청년 창업문화 활성화와 주거환경 개선,주민 공동체 거점 구축 등에 초점을 맞춰 오는 2023년까지 이뤄진다.
 정라지구는 총사업비가 국비 포함 250억원이고,대상지는 정하동 일원 21만2580㎡이다.정라지구는 전시,작업 공간 등으로 이뤄진 문화예술 허브를 조성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문화예술 허브 조성에는 삼표 제2공장과 옛 세광엠텍 공장 등이 활용된다.
 이명기 시도시재생1팀담당은 “활성화계획이 통과된 것은 정부가 사업을 최종 승인했다는 뜻과 같다”며 “뉴딜사업과 마중물사업,민자 복합개발사업을 함께 진행해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상권을 회복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