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임시정부 수립 100년!

권재혁 kwonjh@kado.net 2019년 04월 11일 목요일

오늘(11일)은 대한민국(大韓民國)이라는 이름이 생긴 지 100년이 되는 날이다.임시정부는 1919년 4월 11일 중국 상해에서 황제가 다스리는 군주제가 아닌 국민이 주인인 민주 공화제를 천명하며 수립했다.오천 년 동안 임금이 다스리던 나라에서 역사상 처음으로 백성이 다스리는 나라로 근본을 바꿨다.그래서 대한민국의 임시정부로 탄생했다.

임시정부는 왜 제정(帝政)이 아닌 민정(民政)을 선택했을까.이는 1912년 군주제인 청나라가 무너지고 공화제인 중화민국이 출범했고,1914년 제1차 세계대전으로 유럽도 수백 년 내려오던 제국이 붕괴되는 등 구(舊)세력이 몰락하고 신(新)세력이 등장했다.또 1917년 순종이 동경에서 일왕을 알현하는 등 조선 왕족에 대한 반감과 1919년 남녀노소 모두가 일제에 항거했던 2·8독립선언과 3·1운동을 통해 왕(王)의 시대는 가고 민(民)의 시대가 온 것을 거역할 수 없었다.

임시정부는 1945년까지 중국 여러 곳을 전전하며 일제와 싸운 독립운동의 핵심기관이었으나 광복군의 국내 진압작전이 실행되지 않아 연합국의 일원이 되지 못해 미국으로부터 인정받지 못했다.임시정부 요원들은 평생의 꿈인 조국이 해방됐는데 개인 자격으로 귀국해야 했지만 그들의 정신은 대한민국 제헌 헌법과 1987년 개정한 현행 헌법을 통해 계승하고 있다.임시정부의 정신은 민본(民本)이다.지금의 대한민국은 민(民)이 주인인 나라일까?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앞두고 “임시정부는 지금의 대한민국을 만든 원동력”이라며 “국민에게 공정한 기회가 보장되고 특권층끼리 결탁·담합·공생해 국민의 평범한 삶에 좌절과 상처 주는 특권과 반칙의 시대를 반드시 끝내야 한다”라고 말했다.최근의 장관 인사청문회와 청와대 사람들의 말과 행동을 지켜본 국민들은 문 대통령의 말을 어떻게 평가할까.정의롭고 공정한 사회가 새로운 100년의 굳건한 토대로 되기 위해선 집권층이 100년 전 독립운동에 앞장선 임시정부 요원들처럼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줘야 가능하다.

권재혁 논설위원 kwonjh@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