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공자 선정까지 강원도 홀대하나

-정부는 평창올림픽 성공개최 주역들의 노고 인정해야

데스크 2019년 04월 15일 월요일
2018평창동계올림픽 유공자에 대한 정부 포상이 다음달로 예정된 가운데 조직위에서 올림픽 성공개최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했던 강원도 공무원들과 올림픽 성공을 도왔던 도내 인사들이 대거 선정대상에서 배제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강원도 홀대’논란이 일고 있습니다.행정안전부와 문화체육관광부가 계획하고 있는 정부포상 유공자 수는 1300여명이라고 합니다.이 가운데 도내 인사는 공무원 123명,유공단체 관계자 251명 등 374명뿐입니다.전체 포상 유공자의 3분의 1도 안되는 28%에 불과합니다.

강원도는 자체 수요조사 결과 760여명이 정부포상을 받아야 할 정도로 올림픽 성공개최에 헌신해왔다며 후보로 추천했지만 절반이 넘는 인원이 포상에서 제외된 것입니다.조직위에 파견됐던 상당수의 공무원이 훈·포장 대상자에서 제외됐고 올림픽 성공개최에 헌신했던 도내 각종 단체 회원들도 빠진 것으로 알려지고 있지만 선정 유무가 정확히 전해지지 않아 하소연할 곳도 없습니다.게다가 실무적으로 시·군 공적심사위원회를 통해 추천 대상자 명단을 추려야 하고 문체와 행안부의 공적심사위원회 심의를 거쳐 국무회의를 통과해야하기 때문에 정정할 시간마저 촉박합니다.

지난 2011년 7월 2018평창동계올림픽을 3수 만에 유치하게 되자 정부는 7개월만인 다음해 1월 유치유공자에 대한 정부포상 전수식을 개최했습니다.이때도 강원도 유치 유공자들을 소외해 ‘훈·포장 거부’움직임까지 불러일으켰던 정부가 이번에도 올림픽 개최가 끝난 지 1년이 훌쩍 지난 시점에 ‘늑장 수여식’을 준비하면서 해당 지역 인사들을 또 소외시키고 있는 것입니다.

최문순 지사가 이희범 조직위원장과 공동으로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받는 것으로 알려져 그나마 다행이지만 올림픽 성공개최에 공이 큰 도내 인사 대신 엉뚱한 인사들이 수상자로 선정되면 자칫 도민들의 저항을 불러일으킬수도 있습니다.올림픽 성공개최는 정부의 도움을 받아 강원도민이 주체가 되어 이루어낸 것입니다.정부는 이같은 강원도민의 노고를 치하해야 합니다.강원도도 정부포상에서 제외된 인사들에게 다른 대안을 마련하기보다 정부포상 유공자로 선정되도록 힘쓰는 것이 우선입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