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설악권 번영회 “산불 한전책임 명확”

상생발전협 성명
피해 80% 보상 촉구
“미수용시 궐기대회”

남진천 jcnam@kado.net 2019년 04월 16일 화요일
설악권 4개 시군번영회가 한전의 산불원인 제공 인정과 함께 원상복구 지원을 촉구했다.

설악권번영회상생발전협의회는 15일 성명을 통해 “강원도가 발표한 공식 자료에 따르면 고성·속초 산불은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의 한 주유소 앞에 한전이 설치한 개폐기 내 전선스파크를 원인”이라며 “한전의 시설물인 개폐기에서 불꽃이 일면서 대형산불의 원인을 제공한 만큼 한전의 책임은 명확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또 “하지만 한전은 책임을 회피하려는 의도인지 피해상황 수습은 커녕 이물질이 날아와 불꽃을 일으켰다면서 책임 회피에만 급급한 작태를 보여 공분을 사고 있다”며 “이번 산불발생의 빌미를 준 것은 한전의 위험시설물인 개폐기가 분명하므로 한전은 모든 것을 인정하고 복구부터 보상까지 이재민들을 위한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자세에 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특별재난지역 지정에 따른 보상과 지원의 현실적 한계가 있는 만큼 한전은 주택복구를 비롯한 모든 피해에 대해 80%를 보상하고 정부 또한 20%를 채워 피해 이재민들의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전향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한전이 이번 산불 원인 문제에 대해 소극적으로 대응할 경우,정부가 선 보상과 지원을 한 후 국가공기업인 한전에 구상권을 청구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현재 강원도가 정부에 피해복구비 상향지원을 요구하고 있는 만큼 정부는 적극 수용에 나서고,한전은 정부와 발맞춰 조속한 시일 내에 협의에 임해야 한다”며 “만약 이 같은 설악권 주민들과 이재민들,그리고 강원도민들의 양심적인 요구가 지체되거나 수용되지 않을 경우 모든 것을 총동원 해 한전의 비양심적 작태에 대한 대규모 궐기대회와 상경투쟁 등을 강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설악권 4개 시군 번영회는 16일 오전 11시 산불발화 지점인 토성면 원암리 현지에서 ‘고성군 한전발화 산불피해 이재민 비상대책위원회’와 공동으로 기자회견을 갖고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남진천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