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석탄공사 안전인력 20명 충원…탄광노조 시위 일단락

연합뉴스 2019년 04월 19일 금요일
▲ 19일 전국광산노동조합연맹이 강원 태백시 장성동 대한석탄공사 장성광업소에서 탄광 노동자 생존권 보장 등을 요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전국광산노동조합연맹은 오는 21일 장성광업소에서 갱내투쟁에 돌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2019.4.19
▲ 19일 전국광산노동조합연맹이 강원 태백시 장성동 대한석탄공사 장성광업소에서 탄광 노동자 생존권 보장 등을 요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전국광산노동조합연맹은 오는 21일 장성광업소에서 갱내투쟁에 돌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2019.4.19

정부, 대한석탄공사, 대한석탄공사 노동조합, 전국광산노동조합연맹은 19일 강원 태백시 장성동 대한석탄공사 장성광업소에서 회의를 열고 시설안전 필수 인력 20명 충원, 탄광 작업환경 실태조사, 매년 40만t 규모의 석탄 수요 마련 등에 합의했다.

이번 합의에 따라 지난달 28일부터 이어져 온 긴급대의원대회, 성명서 발표, 집회 등 광노련의 시위도 일단락됐다.

▲ 19일 전국광산노동조합연맹이 강원 태백시 장성동 대한석탄공사 장성광업소에서 탄광 노동자 생존권 보장 등을 요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전국광산노동조합연맹은 오는 21일 장성광업소에서 갱내투쟁에 돌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2019.4.19
▲ 19일 전국광산노동조합연맹이 강원 태백시 장성동 대한석탄공사 장성광업소에서 탄광 노동자 생존권 보장 등을 요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전국광산노동조합연맹은 오는 21일 장성광업소에서 갱내투쟁에 돌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2019.4.19

광노련과 노조는 지난달 27일 장성광업소에서 발생한 가스 연소 사고가 무리한 기능조정으로 말미암은 인재라며 탄광 노동자들의 안전대책 마련을 정부에 요구해 왔다.

오는 21일부터는 장성광업소 지하 갱도 안에서의 농성을 예고하기도 했다.

광노련 관계자는 “폐광대책비 현실화 등 기타 문제는 4자가 참여하는 노사정위원회에서 지속 협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