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성 산불피해 주택 철거 일부 반대

주민 “보상안 제시 전 불가”
분쟁 소지 건물 일단 제외

남진천 jcnam@kado.net 2019년 04월 22일 월요일
고성군이 산불피해에 대한 1차 조사를 마무리하고 피해 주택 건물 철거를 추진중이지만 일부 주민들이 반대하고 있어 완전철거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전망이다.

군은 지난 20일 토성농협 회의실에서 산불피해 주민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지정기탁금(상품권) 배부,이재민 급식지원,구호 물품배부,건물철거 및 폐기물 처리,임시주거용 조립식 주택 설치 방안 등에 대해 협의했다.

주민 대표들은 “산불피해에 대한 정부나 한전의 보상안이 정해지기 전에 철거문제를 거론하는 것은 안된다”며 “남의 땅에 건물을 짓고 살았던 사람들의 경우 철거를 하게 되면 이후에는 아무런 권리를 행사할 수 없게 되는 만큼 분쟁의 소지가 있는 부분은 철거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요구했다.이와 관련,군이 지난 19일부터 세대별 건축물 철거동의서를 받은 결과 3개 마을에서 66가구만이 우선철거를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지역 전체 건물 피해량 640동의 10%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치로 철거과정이 순탄치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고성 한전발화 산불피해 이재민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노장현)는 최문순 지사의 방송발언을 문제삼아 22일 도청을 항의방문하기로 했다.앞서 최지사는 도내 한 방송에 출연해 ‘이번 동해안 산불이 100% 인재가 아니다’고 표현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진천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