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의 약속 꼭 지켜져야 한다

-동서고속철도·산불피해 지원 신속한 후속조치를

데스크 2019년 04월 29일 월요일
문재인 대통령은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을 하루 앞둔 지난 26일 전국 경제투어 여덟번째 일정으로 고성 DMZ박물관에서 ‘평화경제 강원비전 전략보고회’를 가졌습니다.최문순 지사는 이날 보고회에서 “평화경제의 핵심인 강원도의 새 시대를 열어가기 위해서는 바닷길과 철도길,하늘길 등을 통한 평화관광과 평화길 개척,강원평화특별자치도 제도 도입,전기자동차를 포함한 3대 혁신성장 신산업 등이 필요하다”며 지원을 건의했습니다.문 대통령은 “강원도를 역사·생태·문화가 함께 있는 평화관광의 중심지로 만들기 위해 동해북부선 남측구간인 강릉~제진간 철도를 조속히 연결하고 금강산 관광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서도 계속 노력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지난 5일에 이어 이날도 고성·속초산불 이재민들을 찾아 위로하고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전세자금 지원과 임시 거주장소도 이재민들이 원하는 곳으로 배려하라”고 지시했으며,기업인과 소상공인등 지역경제인과의 오찬간담회에서 국가재정사업으로 지정됐지만 지지부진한 동서고속철도사업과 관련,“전략환경영향평가 때문에 고생하셨는데 빨리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DMZ 평화의 길’도 방문해 해안길을 직접 걷고,해안길이 끝나는 ‘금강 통문’앞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기원하는 솟대를 설치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강원도 방문은 실의에 빠진 이재민은 물론 경제인과 지역 주민들에게 깊은 위로와 큰 힘을 줍니다.하지만 문 대통령이 지역에서 약속한 사안들에 대한 후속조치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으면 오히려 오지 않은 것만 못한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습니다.문 대통령은 이날 전략보고회 인사말에서 “강원도가 발표한 ‘평화경제·강원비전’은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향한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평화경제를 향한 강원도의 도전을 힘껏 돕겠다”고 했습니다.이같은 약속이 지켜지기 위해서는 관련부처의 조속한 후속조치가 시행돼야 합니다.해당 부처가 현안에 대해 관심을 갖지 않으면 대통령이 약속한 사업이라도 진척되지 않기 때문입니다.지난 19대 대선때 문 대통령의 강원도 공약도 아직 절반 정도만 이행될 정도로 부진한 것이 이를 증명합니다.지역의 희망과 기대를 저버리는 일이 없도록 대통령의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합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