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해안 버스 대란, 팔짱만 낀 정부

-동해상사 파업, 정부 알고도 방관 4개 시군 주민 불편

데스크 2019년 05월 01일 수요일
동해안 4개 시군의 버스 운행이 중단되는 대란이 일어났습니다.동해상사 노조는 지난 29일부터 강릉·속초·동해·고성 지역 시외·시내버스 129대의 운행을 중단하는 총파업에 돌입했습니다.시내버스 운행 비율은 고성 100%,속초·동해 50%,강릉 23%이고,시외버스 운행 비율은 30%라고 합니다.동해상사 노조는 7월부터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앞두고 임금 320만 원을 요구했지만,사측은 295만 원을 고수하면서 협상이 결렬됐습니다.노조는 요구사항이 관철될 때까지 무기한 파업을 선언해 임금협상이 이뤄지지 않으면 교통혼란은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동해안 버스대란으로 서민과 학생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특히 중간고사 기간 중인 중·고교생들은 등교 시간에 버스가 제때 오지 않아 발을 동동 구르며 부모에게 등교를 요청하는 등 혼란을 빚어 애꿎은 학생들이 피해를 입었습니다.또 산불피해에 이어 버스 운행까지 중단된 속초·동해·고성주민들의 불편이 가중됐습니다.4개 시군은 전세버스 동원 등 긴급 비상수송에 들어갔지만 지역주민들의 불편을 해소 할 수 없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동해안 버스업체인 강원여객과 강원흥업마저 파업에 합류할 경우,동해안 주민의 발이 마비되는 최대의 버스대란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김학만 동해상사 노조위원장(강원버스 노조위원장)은 “근로시간 단축으로 한 달에 20일 일한 임금이 4대 보험을 빼고 200여만 원에 불과하다”라며 “파업은 생존권을 보장받기 위한 몸부림”이라고 말했습니다.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되면 버스기사의 근무일수가 줄어 월평균 50만∼100만 원이 감소된다고 합니다.

버스대란은 오래전부터 예고됐습니다.전국 버스노조는 임금협상이 안되면 15일부터 총파업을 예고하는 노동쟁의 조정을 신청했습니다.지난달에는 대동·대한운수 등 도내 6개 버스 노조가 총파업을 선언한 적이 있습니다.정부는 이런 일이 일어날 것을 알고도 방관해 왔습니다.일선 시군은 전세버스 몇 대 투입하는 것이 전부입니다.안전운행을 위해 버스기사의 근무시간 단축은 필요한 만큼 주 52시간 근무의 부작용을 줄이는 탄력근무제 도입을 검토해야 합니다.또 버스회사의 투명성을 높이는 대신 재원조달 방법을 강구해야 합니다.지금처럼 대책도 없이 팔짱만 끼고 있으면 서민의 희생만 커집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