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서고속철도 늦은 만큼 속도내야

-예산과 노선 등 과제 극복하려면 철저한 준비 필요

데스크 2019년 05월 01일 수요일
그동안 난항을 겪던 춘천∼속초동서고속화철도의 환경부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가 끝나 본격적인 사업추진이 가능해졌습니다.환경부는 29일 국토교통부에 보낸 전략환경영향평가 회신에서 “백담역∼속초역 구간은 생태·자연도 1등급 영향 및 설악산 국립공원 보전가치 등을 감안하면 국립공원 우회(대안2)로 선정하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군사안보 영향 등으로 불가능해 미시령터널 하부(대안1)를 추진할 수 있다”고 수용하면서 ‘국립공원위원회 환경영향평가 심의’를 조건으로 내걸었습니다.

강원도는 전략환경영향평가 심의가 지연되면서 당초 계획보다 공기가 2년 가까이 지연된 만큼 5월중에 국토교통부 기본계획이 고시되는대로 관련 부처와의 협의를 통해 2026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할 계획입니다.이를위해 이미 확보한 기본설계비 165억원과 실시설계비 27억원을 활용해 올해 하반기에는 기본설계 용역에 착수할 수 있도록 하고 기본설계 1년,실시설계 2년 등 설계에만 최대 3년이 소요되는 것을 가급적 동시에 진행해 속도감있게 진행할 방침입니다.

하지만 난제는 안팎으로 산적해 있습니다.우선 2조1438억원 규모의 총사업비를 완공 목표에 맞게 배정받기 위한 기획재정부와의 협의가 중요합니다.기본 및 실시설계를 가급적 동시에 진행한다고 하지만 전체 공기의 절반에 가까운 3년의 기간이 소요되는 만큼 철저한 준비가 필요합니다.본공사에 앞서 국립공원위원회의 환경영향평가 심의도 대비해야 합니다.예상하지 못했던 환경부 전략환경영향평가에서 2년이나 발목이 잡혔던 우를 되풀이해서는 안됩니다.

특히 동서고속화철도가 강원도 평화경제·북방경제의 핵심 철도망이 되기 위해서는 동해북부선과의 연계가 필수인 만큼 시너지 효과를 내기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세워야 합니다.전략환경영향평가 때문에 잠복해있던 고속철 통과지역의 역사(驛舍) 문제도 다시 수면위로 떠오를 것입니다.이같은 지역 주민의 이해관계를 적극적으로 해소하지 못하면 사업은 또다시 지연될 수 밖에 없습니다.강원도민의 30년 숙원사업이 목표한 기간에 실현되기 위해서는 전문 조직의 일관된 행정과 민첩한 대응이 필요합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